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대북 사업 경비 약 219억원 지원 의결(종합)

등록 2022.01.28 14:50:28수정 2022.01.28 16:02: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323차 교추협 서면 진행…안건 7건 처리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대출 기간 연장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정부가 대북 사업 운영비와 인건비 등 경비 약 219억원 지원을 심의, 의결했다. 이번 결정은 서면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통해 처리됐는데, 기관 운영을 위한 연례 의결 사안을 다뤘다는 설명이다.

28일 통일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날 323차 교추협을 서면으로 진행, 대북 사업 관련 남북협력기금 지원안 6건과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운영경비 대출금 상환조건 변경안 등 안건 7건을 심의, 의결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교추협에 대해 "월급과 기관 운영비 등에 대한 안건 중심 심의를 한 것"이라며 "설 연휴 전 1월 월급 지불이 이뤄질 수 있도록 의결이 이뤄졌고, 이날 오후 지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먼저 정부는 한반도통일미래센터 운영사업에 34억20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체험연수 프로그램 운영에 10억7600만원, 센터시설 관리와 운영에 23억3900만원 등이 배정됐다.

올해 판문점 견학 통합관리 운영에는 20억6000만원 지원이 이뤄진다. 견학지원센터 운영 8억3600만원, 지원인력 채용 및 관리 7억100만원, 견학 홈페이지 운영 5억1900만원 등으로 구분된다.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 위탁사업에는 45억원 지원을 의결했다. 남북교류협력 관리 업무 21억3900만원, 남북 분야별 개발협력 지원 15억4000만원, 남북 군사 당국 간 통신 체계 유지·관리 1억800만원 등이다.

또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운영경비로 무상 58억600만원, 유상 22억600만원 등 약 80억10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개성공단 기업 경영 정상화 지원 관련 업무를 수행하는 재단 운영 관련 인건비 등 소요 경비를 기금에서 지원하는 개념이다.

만기가 도래하는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운영경비 남북협력기금 대출 기간을 각 3년 늘리는 상환조건 변경도 이뤄졌다. 지난 2004~2006년 운영경비 106억9200만원, 2007년 운영경비 74억400만원이 대상이다.

이외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비와 사업회 운영에 필요한 경비 29억1000만원, 개성 만월대 남북공동발굴조사 성과 공유를 위한 소요 경비 9억8000만원 등에 대한 지원을 진행키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