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안철수, '양자토론' 윤석열에 "도대체 뭐가 무섭나"

등록 2022.01.28 15:35:55수정 2022.01.28 21:40: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설 밥상서 기어코 내 이름 빼겠다는 의도"
"지금까지 외쳤던 공정·상식은 무엇인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영환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통령 후보는 28일 국민의힘이 대선후보 간 다자토론을 배제하고, ‘선(先) 양자 TV토론’을 고수하는 데 대해 "기어코 설 밥상에서 제 이름이, 안철수가 나오는 것을 빼겠다는 의도가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이같이 말한 뒤 "국민의힘이 국민 정서나 법원 결정을 완전히 무시하고 선례도 무시하고 법, 국민 위에 군림하겠다는 태도를 보여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양자 대결로만 (윤석열-이재명) 두 사람 중의 한 사람만 선택을 받으려고, 국민 눈앞에 두 사람만 보이겠단 그런 의도"라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향해서도 "그러면 지금까지 외쳤던 공정과 상식은 무엇인지"라며 “도대체 뭐가 무서운 건지 저는 되묻고 싶다"고 따졌다.

안 후보는 윤 후보의 상승세와 맞물려 정체된 자신의 지지율 반등의 기대감도 내비쳤다. 그는 "지금은 아마 바닥 다지기를 하면서 설날 밥상에서 안철수에 대한 재평가가 활발하게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그래서 설 연휴가 지나고 나면 3강 체제로서 함께 제대로 대결해보자. 이런 생각"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nghp@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