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도시어부3' 막내 작가 파이팅, 유쾌한 마무리

등록 2022.01.28 15:24: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도시어부3' 마지막회 . 2022.01.28. (사진= 채널A 제공 )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지향 인턴 기자 = 매주 목요일 밤마다 시원한 손맛을 보여주던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3'가 유종의 미를 거뒀다.

지난 27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3(이하 '도시어부')' 최종회에서는 이천에서 펼쳐진 제작진과의 대결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두 번째로 성사된 '제2회 막상막하 낚시대전'에서 10.21kg 대 5.01kg 차이를 기록하며 제작진이 압승했다. 특히 도시어부의 막내 박정연 작가는 토종붕어 7마리를 낚아 올리며 최강 어복러로 떠오르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박 프로는 하루 종일 김 프로와 비교당하는 설움을 겪었지만 토종붕어 최대어 36.5cm를 낚으며 황금배지를 가슴에 품었다.

한편 제작진에게 2연패 굴욕을 당한 도시어부를 기다린 건 회식비 카드 뽑기였는데 이경규는 "도시어부 5년 만에 이렇게 떨려보긴 처음이다"라며 불안함을 감추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회식비의 주인공은 이수근으로 그는 "제작진의 회식비라면 얼마든지 내겠다"며 대인배의 면모를 보여줬다.

이어 시즌3의 마무리를 기념하는 종업식이 열렸다. 도시어부들은 각각 생활 통지표를 받아 희로애락의 역사를 되돌아보며 시즌 종료에 대한 아쉬움을 더했다.

'도시어부3'는 재정비의 시간을 가진 뒤 다시 찾아올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j728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