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日,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 결정…기시다 "높은 가치 평가해야"(종합2보)

등록 2022.01.28 21:05: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시다 총리, 올해 추천 공식 발표…내달 1일 신청 예정
"냉정하고 정중한 논의해야"…태스크포스 설치·민간 전문가 청취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 이뤄진 광산…우리 정부 강력 반발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2022.1.5.


[런던·서울=뉴시스]이지예 특파원,  김예진 기자 = 일본이 조선인 강제노역이 이뤄진 사도광산을 유네스코(UNESCO·유엔 교육과학문화기구)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한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28일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도광산을 2023년 등록 목표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추천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고 NHK 등 현지 매체들이 전했다.

기시다 총리는 "언제 신청하는 것이 등록에 가장 효과적인지 검토를 거듭했다"며 "신청을 실시해 조기에 논의를 개시하는 것이 등록 실현의 지름길이라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기시다 내각은 내달 1일 각의(국무회의)에서 이번 결정을 공식 승인하고 바로 유네스코에 신청서를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 유네스코 신청 기한도 같은 날이다.

기시다 총리는 사도광산에 대해 "에도시대 일본 고유의 전통적 수공업을 활용한 대규모의 오래된 산업 유산으로 높게 평가된다"며 "높은 가치에도 등록에 관해선 다양한 논의와 의견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화 유산으로서 훌륭한 가치가 평가받을 수 있도록 냉정하고 정중한 논의가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기시다 총리는 관계 부처들로 태스크포스를 꾸리고 민간 전문가 의견을 들으면서 등록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반발에 대해선 "문화 유산 평가의 문제"라며 등록을 추진하겠다고 재차 강조했다.

우리 외교부는 이날 일본의 발표가 나온 직후 성명을 통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록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사도 광산은 일제강점기 조선인 1000여 명이 강제노역한 곳이다. 일본 에도시대(1603~1868년)부터 유명한 금광으로 태평양전쟁 때는 구리, 철 등 전쟁 물자를 캐는 데 활용됐다.

일본 문화청 문화심의회는 지난달 28일 사도 광산을 세계유산 추천 후보로 선정했다. 한국 정부는 즉각 반발했다.

일본 일각에선 한국의 반응을 고려해 신중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올해 추천을 보류하고 내년 이후 등재를 노리자는 방안이 떠오르기도 했다.

그러나 내년 이후로 추천을 보류한다 하더라도 등재 실현에 대한 전망이 불투명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일본 정계 영향력이 막강한 아베 신조 전 총리가 나서서 올해 추천을 촉구했다.

아베 전 총리는 기시다 내각의 추천 결정에 대해 "기시다 총리의 판단을 지지한다. 냉정하게 올바른 판단을 했다"며 "앞으로도 계속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