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野 대선후보들 새해 인사…"공직자·의료진에 감사"(종합)

등록 2022.01.29 20:16: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재명 "수많은 현장 공직자의 노고에 깊은 감사"
윤석열 "의료진·국군 장명이 어깨 펼 수 있도록"
심상정 "한분 한분이 더 존중받고 따뜻해지는 삶"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부인 김혜경 씨가 2022년 임인년 새해를 맞아 신년 인사를 하고 있다. 2021.12.3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설 연휴가 시작된 29일 여야 대선 주자들은 민생 현장을 지키는 공작자와 의료진에 감사 인사를 보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방역업무에 종사하는 공직자들을 비롯해 군과 경찰, 소방, 미화, 관제, 복지, 민원 등 수많은 현장 공직자들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묵묵하게 민생현장을 지켜주시는 공직자들의 헌신 덕분에 국민들께서 안심하고 일상을 누릴 수 있다"고 했다.

그는 "공직자들이 국민을 위한 봉사자로서 자긍심을 느끼며 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하며 "대통령이 되면 전국 현장 공무원들의 목소리를 실시간으로 듣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국민의 일상을 지키는 공직자들의 헌신에 걸맞게, 더 큰 자긍심 가질 수 있도록 만들어 가겠다"고 했다.
 
associate_pic



윤 후보는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새해 인사를 보냈다.

그는 "우리 주변에는 설 연휴에도 쉬지 못하시거나, 어렵고 힘든 삶 속에서 명절을 보내는 이웃들이 있다"며 "국민을 위해 묵묵히 방역현장을 지키는 의료진, 나라를 지키는 국군 장병들도 계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어렵고 힘든 이웃들에게 용기를 주고, 우리 사회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이 어깨를 펼 수 있도록 저도 함께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후보는 "국민 여러분 모두 건강과 기쁨이 가득하고, 행복이 소복소복 쌓이는 설 명절이 되시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올해 설도 명절답게 보내지 못하게 됐다"며 코로나19의 계속된 여파를 말했다.

심 후보는 "우리가 되찾을 평범한 일상이란, 한분 한분 있는 그대로 존중받고 안전하고 더 따뜻해지는 삶"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코로나 고비만 잘 넘기면 희망이 보인다는 소식이 들린다. 함께 마음을 모아 희망의 봄을 만들자"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