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포항시, 최신 ICT 기술 활용 ‘포항형 스마트시티’ 구현한다

등록 2022.03.12 17:43:11수정 2022.03.12 19:51: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토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사업 선정 국비 100억원 확보
최우수대상지로 선정돼 교통 안전망 등 플랫폼 구축
경북도와 포스텍 등 유관기관 긴밀한 협업 결실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는 국토교통부 주관 ‘2022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사업’ 공모에 최우수 대상지로 최종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사진은 사업개념도.(사진=포항시 제공) 2022.03.12.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경북 포항시는 국토교통부 주관 ‘2022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사업’ 공모에 최우수 대상지로 최종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국비 100억 원을 확보했다고 덧붙였다.

  국토부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은 지방정부와 민간기업, 대학 등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활용해 교통·에너지·안전 등 다양한 분야의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사업이다. 예비사업 실증 후 성과가 우수한 지자체에 국비를 지원한다.

시는 지난 해 4월 포스코 컨소시엄(9개 민간업체)과 포스텍, 포항남부경찰서, 포항테크노파크 등과 함께 스마트시티 챌린지사업 예비사업지로 선정돼 국비 15억 원으로 ▲도로 노면 감지시스템 ▲갓길·인도 공간인지 시스템 ▲수요응답형 교통서비스 ▲CCTV 저장영상 검색 시스템 등 교통·안전 분야 4대 서비스를 올해 2월까지 실증한 바 있다.

시는 이 실증 결과를 바탕으로 예비사업 1년간 실적과 향후 2년간 본 사업 기획 우수성을 인정받아 이번 공모에 최종 선정됐다.

전체 사업비는 국비 100억 원과 지방비 100억 원, 민자 40억 원 등 총 240억 원으로 2년 간 확산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이번에 ‘시민체감형 교통·안전망 구축’을 위해 지역 택시에 장착한 특수 장비로 데이터를 수집하고, 인공지능·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해 포트홀과 불법 주·정차, 불법 적치물 등 도로 전반의 다양한 교통 위해 요소를 실시간으로 파악해 유관 부서에 제공하는 솔루션을 통해 데이터 중심의 스마트시티 모델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시는 본사업을 통해 도시관리와 안전, 교통, 데이터플랫폼 구축 등 4개 테마를 중심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구축할 예정이다.

  도시관리 분야는 기존의 예비사업인 도로교통 서비스를 확대해 ▲실시간 행정 서비스 지원을 위한 로드뷰 서비스 ▲IoT 택시를 활용한 30여 종의 도시전반 데이터수집과 시설물 이상 감지 시 유관 부서 실시간 정보 제공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연계한 안전사고 예측서비스 등을 구축할 계획이다.

  안전분야는 예비사업의 지능형 CCTV 검색 서비스 대상지역 확대와 범인 추적 기능 도입으로 서비스를 고도화하고, 교통분야는 포항시 특화형 콜택시 플랫폼 구축과 교통소외지역 수요응답교통(DRT) 서비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본 사업을 통해 수집되는 다양한 도시데이터와 공공데이터, 민간데이터를 융합·개방해 포항벤처밸리를 중심으로 데이터산업 육성도 추진한다.

서비스 완성을 위해 시민·전문가 등 이해관계자들과의 상생방안도 마련해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 모델을 도출하고 도내 지자체는 물론 전국적으로 확산해 나갈 계획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스마트시티 챌린지 본사업이 최종적으로 선정될 수 있었던 것은 경북도, 포스코를 비롯한 여러 유관기관들의 의지와 노력이 모여진 결과”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스마트시티 사업을 추진해 도시문제의 효율적 해결을 통한 시민 삶의 질 향상뿐만 아니라 민·관·산·학 협력 기반의 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해 지역선도형 스마트산업 모델도시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r.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