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혜수·이성경·김고은·소피 마르소, WSG워너비 블라인드 오디션

등록 2022.04.17 08:23: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놀면 뭐하니' WSG워너비 블라인드 오디션 캡처. 2022.04.17. (사진 = MBC TV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MBC TV 예능물 '놀면 뭐하니?' 유팔봉(유재석)의 새 프로젝트 WSG워너비 블라인드 오디션이 시작됐다.

지난 16일 방송된 '놀면 뭐하니?'에서는 안테나 유팔봉에 이어 미디어랩시소 엘레나 킴 이사, 그리고 정준하의 야무진 엔터와 하하의 콴 엔터가 합병한 콴무진이 심사위원으로 합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익숙한 한 카페를 찾은 유팔봉은 미디어랩시소 대표 송은이에게 WSG워너비 오디션 심사위원 자리를 제안했다. "전혀 예상하지 않는 기획사여야 한다. 단 한 번도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연락을 받아본 적 없어야 한다. 오디션 업계에서는 듣보잡인 그런 곳. 시소가 한자리를 담당해달라. 어마어마한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송은이는 "탐나는 제안이지만 너무 바쁘다"라고 자신을 대신할 엘레나 킴(김숙) 이사를 소개했다. 이어 등장한 엘레나는 "전현무를 닮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예전에 살이 쪘을 때는 노주현, 피곤하면 김병옥 선생님을 닮았다고 하더라"라고 자신을 소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유팔봉은 엘레나 이사에게 오디션을 함께 하자 제안하며 "대한민국 4대 기획사가 어디라고 생각하시냐. 내로라하는 회사들이 너무 많다. 그쪽도 바라지 않겠지만 저희도 연락하지 않았다. 신선한 회사들과 이번 오디션을 함께 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엘레나 이사는 "이제 와서 얘기하자면 송은이는 바지 사장이다. 내가 실세다.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다. 나는 부귀다. 돈 되는 목소리를 찾아낸다. 내가 보석을 찾아주겠다"라고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앞서 콴 엔터를 찾아 야무진 엔터와의 합병을 논의했던 유팔봉. 그는 "두 회사가 합쳐야 다른 회사와 균형이 맞는다"라고 하하와 정준하를 설득했다. 또 "마음을 합치고 서로 하고자 하면 일이 성사된다"라며 "리스펙트 하면서 같이 해보자"라고 말했다. 이에 정준하와 하하의 회사가 합쳐진 '콴무진'이 탄생했다.

그렇게 WSG워너비 첫 번째 블라인드 오디션이 시작됐다. 첫 번째 참가자로 김혜수가 등장해 '해피 버스데이 투 유(Happy birthday to you)'를 열창했다.

하하는 "이 날씨에 너무 딱이다"라고 감탄했다. 유팔봉은 "일단 가야지. 가수 같은데 아닌 것 같다. 근데 여유가 있다. 이게 쉬운 게 아니다"라고 말하며 합격을 선사했다. 김숙은 "가수가 아니라 뮤지컬 배우"라고 김혜수의 정체 추측에 나섰다.

다음 참가자는 이성경. '살다가'를 선곡해 노래를 시작했고, 유팔봉은 첫 소절에 바로 잇몸이 만개하는 미소를 지으며 1절이 끝나자마자 "합격"을 외쳤다. "WSG워너비 시작됐네. 대박이다. 이거 죽음의 조 아니냐"라고 극찬했다.

세 번째 참가자는 김고은으로, '잘 부탁드립니다'라는 곡으로 오디션에 참가했다. 청량한 목소리로 귀를 사로잡은 김고은은 유팔봉과 하하-정준하의 선택을 받았다. 하지만 엘레나는 김고은을 자우림의 김윤아라 확신하며 "이분은 벌써 많이 벌었다. 너무 실력자다. 숨어있던 분들을 뽑고 싶다"라며 불합격을 선택했다. 이성경은 엘레나의 선택을 받지 못해 결국 '보류'라는 결과를 받게 됐다.

마지막 참가자로 소피 마르소가 '이유 같지 않은 이유'로 소름 끼치는 도입부를 선사하며 노래를 시작했다. 유팔봉은 기립박수를 치며 "전반부부터 후반부까지 고음이 떨어지지 않는다"라고 평가했다. 엘레나는 "나랑 같이 노래방 갔던 사람인 것 같다"고 독특한 심사평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방송 후 각종 SNS, 커뮤니티에서는 김혜수, 이성경, 김고은, 소피 마르소 등 참가자들의 정체를 추측하는 반응이 쏟아졌다.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놀면 뭐하니?' 전국 시청률은 6.4%를 기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