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현경 "'미스코리아 왕관'에 대한 부담 여전"

등록 2022.04.26 11:45: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정수 진격의 할매. 2022.04.26. (사진=채널S '진격의 할매'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미스코리아' 오현경이 '피부미인' 박정수로부터 '피부 관리' 비법을 알아낸다.

26일 오후 8시 방송되는 채널S '진격의 할매'에 배우 오현경이 출연해 "여전히 미스코리아 왕관에 대한 부담감이 크다"고 고백한다.

이날 김영옥은 오현경에 "미스코리아 수식어 때문에 외모도 계속 신경쓰는 거야?"라고 물었다. 이에 그는 "역할에 맞는 옷이 전부 사이즈가 작은 옷이다 보니 조금만 살이 붙어도 옷이 안 맞고, 안 맞으면 연기를 할 때 불편해서 자신감이 없어져요"라고 자기 관리가 필요한 이유를 전했다.

박정수는 오현경의 말에 "미스코리아 오현경이라 '내 몸이 흐트러지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깊게 자리 잡아서 그럴거다. 나도 그런 경험이 있다"며 조언했다. 이에 김영옥은 "자기가 미스코리아도 아니면서 무슨…"이라고 박정수를 타박한다.

그러나 박정수는 "내가 미스코라아라는 얘기가 아니다"고 받아친 뒤 "평소에 나도 '피부가 좋다'는 얘기를 많이 들어서 피부가 망가지면 안 될 것 같다는 부담감이 생겼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오현경은 "요즘 무슨 관리 하셨냐?"고 재빨리 박정수에 물었고 박정수는 "안 했어. 귀찮으니까 수분크림 하나만 잔뜩 발랐어"라며 '비법'을 공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llow6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