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러, 핀란드 나토 가입 반발…"보복 조치 불가피"(종합)

등록 2022.05.12 23:07:56수정 2022.05.12 23:2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러 외무부 "군사·기술 등 보복 조치 취할 것"
크렘린궁 "러시아에 직접적인 위협" 반발

associate_pic

[AP/뉴시스] 산나 마린 핀란드 총리


[서울=뉴시스] 김재영 유자비 기자 = 러시아 외무부는 핀란드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에 가입할 경우 "보복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다"며 반발했다.

12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러시아 외무부는 성명을 통해 "핀란드는 나토 가입의 책임과 결과에 대해 알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외무부는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산나 마린 총리가 나토 가입에 찬성 발언을 한 것은 국가 외교 정책의 급진적인 변화"라며 "이런 조치가 가져올 책임과 결과를 반드시 알고 있어야 한다"고 경고했다.

러 외무부는 또 "이와 관련해 발생하는 국가 안보에 대한 위협을 막기 위해 군사·기술 및 다른 성격의 보복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나토 가입은 또한 1947년 파리 평화조약과 1992년 러-핀란드 관계 기반에 관한 조약을 직접적으로 위반한 것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크렘린궁의 드미트리 페스코프 대변인도 화상 기자회견 중 핀란드의 나토 합류가 러시아에 직접적인 위협을 가하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에 "두말할 것 없이 그렇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나토의 확장은 여러 번 지적했듯이 그들의 말과 달리 유럽과 세계를 더 안전하고 안정적인 곳으로 만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페스코프는 핀란드의 방침은 "우리의 유감을 살 수밖에 없으며 우리 쪽에서 대칭적인 대응을 하도록 만드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러시아의 대응 내용을 묻는 질문에 대변인은 "나토 확장이 어떤 형태로 현실화하느냐에 모든 것이 달려있다"면서 "그들의 군사 인프라가 우리 국경에 얼마만큼 가깝게 그리고 깊숙하게 펼쳐지느냐에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핀란드의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산나 마린 총리는 공동 성명을 통해 "결정의 순간이 다가오고 있다"며 "핀란드는 지체 없이 나토 가입을 신청해야 한다"고 선언했다.

핀란드는 러시아와 800마일(약 1287㎞) 상당의 국경을 맞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jabi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