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0대 첫만남→혼전임신→이혼…12년만에 결혼한 부부

등록 2022.05.14 13:07: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임채진, 이지희 부부. 2022.05.14. (사진 =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드라마 뺨치는 러브스토리를 가진 부부의 사연이 소개된다.

14일 오후 11시 방송될 채널A 부부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의 코너 '속터뷰'에 10대에 처음 만나 혼전임신과 이혼을 겪은 뒤 12년 만에 결혼한 임채진, 이지희 부부가 출연한다.

두 사람은 남편이 고 3, 아내가 중 3 때 처음 만났다. 남편 임채진은 "10대에 만나 이별과 재회를 반복하다가 제가 23세 때 결국 또 헤어졌다"며 "이별 후 저는 뉴질랜드로 워킹홀리데이를 떠났는데, 거기서 아내에게 '혼전 임신을 해서 결혼하니 다시 연락 안 할 것'이라는 통보를 들었다"고 했다.

아내 이지희는 담담히 "그때 한 번 다른 사람과 결혼했다가 이후 남편을 다시 만났다"고 설명했다. 남편은 "나중에 아내의 SNS에 근황이 올라오는데, (첫 남편과) 헤어진 것 같기에 '좋아요'도 누르고 댓글도 달았다"며 아내의 한 차례 이혼 뒤에도 변하지 않았던 마음을 털어놨다.

제작진은 조심스럽게 "그 때 심경이 어떠셨느냐"고 물었다. 남편은 "반반이었다. 착잡하긴 했는데, 그래도 나한테 다시 기회가 오나 싶었다"며 "진짜 아내를 많이 좋아하긴 했다"고 쑥스러운 듯 답했다.

이런 과정을 거쳐 12년을 돌고 돌아 다시 만난 두 사람은 2019년 결국 결혼했고, 현재 딸 하나를 둔 4년차 부부가 됐다. 굴곡이 있었지만 낭만적인 러브스토리에 MC 최화정은 "이거야말로 정말 천생연분이란 생각이 들었을 것 같다"며 미소를 지었다.

하지만 아내가 "남편이 온종일 OO에 미쳐 있다"는 본격적인 고민을 의뢰하기 시작하자, MC들은 모두 "영화 같은 이야기는 어디 가고?"라며 당황하기 시작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