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자본주의학교' 영탁, 윤후 음악상담…어떤 인연이?

등록 2022.05.16 11:52: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영탁 '윤후 위한 음악상담'2022.05.16 (사진=KBS 2TV '자본주의학교'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혜민 인턴 기자 = 가수 영탁이 윤후를 위한 음악 상담에 나섰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 2TV '자본주의학교'에서 영탁이 류지광과 풋살을 하던 중, 풋살장을 직접 찾아온 윤후를 만났다.

앞서 윤민수는 윤후에게 "영탁 씨가 발라드 하다가 트로트 장르로 넘어오지 않았나. 그래서 음악적 스펙트럼이 넓을 것 같다. 영탁 씨의 조언을 얻으면 도움이 되지 않을까'라고 추천했다.

윤후를 만난 영탁, 류지광은 윤민수의 작업실로 향했다. 영탁은 "내가 윤후 덕분에 호강한다"라며 감탄했다. 이어 노지훈이 녹음실로 도착했고, 세 사람은 음악 이야기를 하며 윤후의 고민을 경청했다.

윤후는 "현재 목표는 음악 만들기"라면서도 "어디서부터 시작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이에 노지훈은 "곡을 내려면 곡이 있어야 하는데, 여기 롤모델이 있다. 심지어 영탁 형이 돈을 안 받고 곡 써주는 걸로 유명하다"고 말했다.

영탁은 "진짜다. 최근 2년 동안 프로듀싱한 노래들은 작곡비를 안 받았다"면서 장민호의 '읽씹안읽씹', 정동원, 남승민의 '짝짝쿵짝', 고재근의 '사랑의 카우보이', 슬리피의 '돈 때문이야', 김희재의 '따라따라와'를 언급했다.

이후 노지훈은 '전복 먹으러 갈래'를 요청했다. 윤후는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요청했다. 영탁은 즉석에서 라이브를 펼쳐 흥을 폭발시켰다.

영탁은 윤후의 음악 스타일을 알기 위해 노래를 부탁했고, 윤후는 영탁의 '찐이야', 포맨의 '못해', 퍼렐 윌리엄스의 'Happy'까지 부르며 음악적 잠재력을 드러냈다. 영탁은 윤후에게 "입 좀 크게"라고 조언하는가 하면, 윤후에게 맞는 음역대를 찾아 프로듀서의 면모를 선보였다.

노래를 마친 윤후에게 영탁은 "아버지도 흉내 내기 힘든 끝음 처리와 비브라토가 있다"고 칭찬했다. 이어 윤후가 자신의 단점을 묻자, "발음이 부정확하다"며 입을 크게 벌리라고 조언했다.

끝으로 영탁은 녹음실을 찾은 윤민수에게 "윤후는 팝 발라드나 그루브한 R&B 계열"이라고 추천하며 진심 가득한 조언으로 프로듀서의 면모를 뽐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eebb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