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한국공항公 세계 1위 AECOM과 협약…해외진출 발판

등록 2022.05.16 14:56: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사, 팀 코리아로 K-공항 기술 수출에 속도
싱가포르 창이공항과도 해외진출 방안 모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홍찬선 기자 = 한국공항공사는 16일 싱가포르에서 공항 엔지니어링 분야 세계 1위 기업인 미국의 에이콤(AECOM)과 신규 공항 사업 수주, 해외 진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윤형중(오른쪽에서 네번째부터) 공사 사장과 스콧 던 AECOM 아시아 부사장 등 관계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공항공사 제공) 2022.05.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찬선 기자 = 한국공항공사는 16일 싱가포르에서 공항 엔지니어링 분야 세계 1위 기업인 미국의 에이콤(AECOM)과 신규 공항 사업 수주 및 해외 진출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 사는 전 세계 공항 사업 수주를 위한 신규 사업 발굴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사업 경험과 전문 인력 교류 등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신규 해외사업 정보 선점, 수주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공항 건설·운영에서 항행안전장비, 스마트공항, 에어시티 개발,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 핵심역량을 맞춤형 통합 공항개발 모델로 특화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공사는 신규 사업 수주 후 사업별로 국내유수 기업과 팀 코리아(Team Korea)를 구성해 K-공항 기술 수출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공사는 오는 17일 싱가포르 공항전문기업인 창이공항그룹과 협력관계를 구축해 新시장 동반진출 방안 등을 모색한다. 공사는 김포와 제주, 김해 등 국내 14개 공항의 운영 경험과 창이공항그룹 내 해외사업 전문자회사의 운영 기술을 접목해 중남미·동남아 사업 경험과 창이공항그룹의 중국·중동·유럽 지역 진출 경험 등의 시너지 효과도 노린다는 계산이다.

윤형중 공사 사장은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해 해외시장진출 경쟁력을 확보하고, 세계 각 지의 공항 사업 수주를 통해 국내 민간기업의 해외 진출 기반을 마련해 페루·라오스에서 보여준 민관협력 팀 코리아 성공사례를 이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an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