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남북 실무접촉 제의 재문의…北 아직 무응답

등록 2022.05.16 17:53:10수정 2022.05.16 18:38: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후 5시 연락사무소 소통서 재문의
北, 명시적 의사 표시 없이 통화 종료
16일 실무접촉 제의 대북통지…미응답
통일부 고위당국자 "기다릴 필요 있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1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제42대 통일부 장관 취임식에 참석해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22.05.16.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북한이 우리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협력을 위한 남북 실무접촉 제의에 대해 접수 의사 표시를 하지 않은데 이어 남북 연락사무소 경로 소통에서도 관련 의사 표시를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16일 통일부에 따르면 우리 측은 이날 오후 5시 이뤄진 남북 마감 통화에서 방역 협력에 관한 북한 측의 통지문 접수 의사를 재차 문의했다. 하지만 북한 측은 명시적 의사 표시를 않고 통화를 종료했다고 한다.

이날 정부는 오전 11시께 코로나19 방역 협력과 관련해 권영세 장관 명의 대북통지문을 북측 김영철 통일전선부 부장에게 보내려 했다. 하지만 북측은 접수 의사 등 관련 응답을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대북 통지와 관련해 정부는 "우리 측은 북측의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발생과 관련해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 마스크, 진단도구 등을 제공하고 우리 측 방역 경험 등 기술협력도 진행할 용의가 있음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를 위한 남북 간 실무접촉을 가질 것을 제의하는 통지문을 보내려고 한다"며 "북측이 우리 측의 보건·방역 협력 제의에 대해 긍정적으로 호응해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정부는 우리 측 의사를 전달한 만큼 통지문 접수를 상기하면서 북한 측 반응을 지켜볼 것으로 보인다. 이날 통일부 고위당국자도 "시간을 갖고, 여유를 갖고 기다릴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1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 출근하고 있다. 2022.05.16. kmx1105@newsis.com

이 고위당국자는 "여태 긴밀하게 협력하는 부분들이 끊어져 있던 상황에서 갑자기 본인들이 어려울 수 있는 부분에 대해 바로 대답하기를 기대하거나 재촉을 하기보다는 우리가 좀 시간을 갖고 기다리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이번 제의 시도는 최근 북한 내 방역 상황을 고려, 인도적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다. 우리 측은 의약품, 의료기구, 의료인력 등 북한 주민에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협력 방안에 대해선 열려 있다는 입장이다.

우리 측의 마지막 대북통지문 발신 사례는 지난해 7월29일이다. 당시 통지는 남북 간 영상회의 체제 구축에 관한 제안으로 이뤄졌는데, 현재까지 북한 측 답변은 없었다고 전해진다.

이번 방역 협력 제의에 대해서도 북한 측이 조기에 긍정적으로 반응해 올 소지는 적다는 분석이 상당하다. 현재 북한은 중국과 방역 협력을 우선 추진할 가능성이 크게 점쳐지고 있다.

반면 향후 우리 측 제의를 북한 측이 수용, 실무접촉과 대면 협의가 이뤄지게 되면 지난 2018년 12월14일 남북 체육분과회담 이후 처음 남북 대화가 성사되는 셈이 된다.

associate_pic

[평양=AP/뉴시스] 지난 15일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평양에서 열린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05.16.

북한은 지난 12일 코로나19 스텔스 오미크론 유입 사실을 처음 공개하고 최대 비상방역 체계를 선언했다. 지역 봉쇄, 격폐 조치와 함께 개인 방역 등에 대한 내부 통제가 고강도로 추진 중이다.

북한 내 의료 환경은 열악한 상황인 것으로 관측된다. 먼저 북한은 전염 상황과 관련해 상비 비상 의약품 방출을 지시했다. 전시 물자까지 동원한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지점이다.

또 지난 15일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은 의약품 공급 문제를 지적하고 군 의료부문을 동원한 공급 안정을 주문했으며, 평양 내 약국을 찾아 실태 점검을 진행했다.

북한은 코로나19 확진과 관련해 유열자(발열자)가 4월 말 이후 누적 121만3550여 명 발생했다고 밝히고 있다. 치료 중 환자 수는 56만4860여 명이며, 누적 사망자 수는 50명이라고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