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월영령 앞 제주학생들 "4·3과 5·18 소중한 역사, 길이 기억"

등록 2022.05.16 18:55:50수정 2022.05.16 22:0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제주 한림여중 학생들, 5·18 42주기 사흘 앞두고 민주묘지 참배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5·18민주화운동 42주기를 이틀 앞둔 16일 오후 제주 한림여중 재학생 12명이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5월 영령들을 추모하고 있다. 2022.05.16. leeyj2578@newsis.com

[광주=뉴시스]이영주 기자 = "4·3항쟁과 5·18민주화운동 모두 대한민국을 이룬 역사라는 사실을 많은 사람들이 기억하길 바랍니다."

제42주기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사흘 앞둔 16일 4·3의 아픔을 가진 제주 지역 학생들이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했다.

제주 한림여중 재학생 12명은 이날 추념탑에서 오월 영령들에게 헌화·분향했다. 고 전재수 열사의 묘소 앞으로 향해 전 열사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묵념했다. 비슷한 나잇대에 숨진 전 열사의 이야기를 들으며 학생들은 고통을 공감하는 듯 고개를 끄덕이거나 지긋이 눈을 감았다.

이후 학생들은 자유롭게 묘역을 둘러보며 교과서를 통해 언급된 열사들의 묘소를 찾거나 4·3과 5·18의 공통점을 이야기하기도 했다.

참배에 앞서 전남대학교 교정을 먼저 둘러본 학생들은 도처에 5·18의 흔적들이 많이 남아있어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도 말했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이영주 기자 = 5·18민주화운동 42주기를 이틀 앞둔 16일 오후 제주 한림여중 재학생 12명이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고 전재수 열사의 묘소 앞에서 해설을 듣고 있다 2022.05.16. leeyj2578@newsis.com


오월 영령 앞에 참배한 뒤 한목소리로 "아픈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많은 교육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대표 헌화에 나섰던 박혜준(16) 양은 "제주 4·3과 광주 5·18이 우리나라의 역사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너머 모두가 대한민국을 이룬 역사라는 인식이 있어야 한다"며 "하지만 교과서 내 분량에 따라 학생들이 이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역사를 반드시 알고 기억하기 위해서는 학생들이 자주 보는 교과서를 통한 정보 제공이, 어른들에게는 일상 속 역사와 친밀해질 수 있는 기회가 필요하다"면서 "4·3과 5·18에 대해 보다 쉽고 친근하게 다가설 수 있도록 현장 답사 등 체험 프로그램이 더욱 확대되길 바란다"고 희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yj25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