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주항공 "백신도 비자도 필요없는 몽골로 여름휴가 떠나요"

등록 2022.05.17 09:37: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6월부터 한국인 관광객 대상 최대 90일 무사증 방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제주항공이 올 여름 여행지로 몽골을 추천했다.

최근 몽골 정부는 오는 6월1일부터 관광목적으로 몽골을 방문하는 한국인들에게 최대 90일까지 무사증 방문을 승인했다.

몽골의 경우 코로나19 관련 방역조치를 대폭 완화해 코로나19 백신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누구나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다. 또 필수였던 비자 신청 의무까지 없앴다.

올해 여름부터는 우리나라와 몽골을 잇는 하늘길 또한 대폭 넓어졌다.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춘 몽골은 이미 오래전부터 매력적인 여행지로 입소문이 나면서 많은 한국인 여행객들이 찾던 곳이다.

몽골 통계청에 따르면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인 2019년 한 해 동안 몽골을 찾은 한국인 여행객은 10만1279명이다. 이는 2016년 5만7587명에 비해 약 2배 가량 증가한 수치다. 지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4년간 연평균 15%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코로나19 확산으로 2020년 5060명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95% 감소했다.

몽골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내륙 국가로 유네스코 지정 훼손되지 않은 세계 자연유산의 나라다. 기암괴석이 어우러진 ‘테를지 국립공원’을 비롯해 공룡 화석 발굴지인 바얀작, 사막 한가운데의 아이스 밸리인 욜린암에서는 얼음을 구경할 수 있어 이색적인 체험을 원하는 여행객들에게 안성맞춤인 곳이다.

또 초원에서 말과 함께 생활하는 몽골 유목민들의 전통문화 체험과 세계 3대 별관측지에서 즐기는 은하수와 별자리 관측은 몽골을 찾는 여행객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한다.

제주항공은 지난 4월 인천~몽골 울란바토르 노선에 주 4회 운항할 수 있는 권리를 획득하고 6월 취항을 목표로 준비중이다. 제주항공은 "다가오는 여름 인천과 울란바토르를 잇는 항공 스케줄이 다양해지고 항공권 가격 또한 낮아지면 몽골은 새로운 인기 여행지로 거듭날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