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카카오모빌리티, 괌 로컬 '미키택시'와 예약서비스 협약 체결

등록 2022.05.17 10:46: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올 3분기 내 택시 예약 서비스 및 공항 픽업 서비스 오픈 예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미키택시 서비스 임홍순 회장(왼쪽)과 카카오모빌리티 안규진 사업부문총괄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카카오모빌리티는 괌 최대 택시 브랜드 중 하나인 미키택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양사는 카카오 티 어플리케이션을 통한 현지 택시 예약서비스를 올해 3분기(7~9월) 내 선보일 예정이다.

아울러 현지 기사들이 사용하는 기사용 앱 카카오 티 픽커와 제휴파트너사를 위한 관제 프로그램 등 추가 인프라도 제공해 한국에서와 같이 이용자 편의성에 초점을 둔 플랫폼 기반 택시 서비스를 운영할 예정이다.

미키택시는 2020년 기준 괌 전체 택시의 약 40%에 달하는 차량을 통해 서비스를 운영하는 괌 주요 브랜드 택시 중 하나다.

카카오모빌리티는 미키택시와 괌 현지 운송 서비스 협업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국내 모빌리티 기업 최초로 플랫폼-기사앱-어드민에 이르는 인프라 전체를 현지에 적용해 택시 기사들과 관광객들이 카카오 티앱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세계적 관광지로 손꼽히는 괌은 공항-숙소-관광지 간 관내 짧은 거리의 이동이 많음에도 현지 모빌리티 플랫폼 인프라 부족으로 이동의 어려움이 많은 지역이다.

호텔·쇼핑센터·여행사에서 운영하는 셔틀 버스나 렌터카는 원하는 시점에 단시간으로 사용이 어렵고, 택시 서비스는 전화나 문자로 출·도착지 설명 후 예약해 이용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에 카카오모빌리티는 미키택시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ICT 기술 기반의 전방위적 모빌리티 사업 협력을 구체화한다는 계획이다.

우선적으로 괌에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들이 실시간 택시 예약 서비스뿐만 아니라, 공항 픽업 예약 서비스 등 다양한 형태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향후 안정적인 서비스 환경 구축을 통해 각국에서 모여든 관광객들도 카카오 티로 괌 현지 모빌리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이용 대상을 확장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총괄 부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 카카오 티와 카카오 티 픽커의 첫 선을 보이게 됐다"며 "괌은 전체 인구의 10배가 넘는 관광객이 모이는 곳이다. 최근 글로벌 엔데믹 기조에 맞물려 유동 인구가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는 시장 중 하나다. 괌에서의 서비스 운영 경험을 기반으로, 향후 더 넓은 해외 시장에서 카카오모빌리티만의 고도화된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미키택시 서비스 임홍순 회장은 "카카오모빌리티와의 협업을 통해 괌에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들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이동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이용자들뿐만 아니라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괌 현지의 기사들에게도 수요 확보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