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춘성 진안군수 후보 "용담보 주변 개발막는 금강수계법 개정해야"

등록 2022.05.17 10:32:4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진안=뉴시스] 김얼 기자 = 전춘성 전북 진안군수 후보.


[진안=뉴시스] 한훈 기자 = 전춘성 더불어민주당 전북 진안군수 후보가 17일 '금강수계 물관리 및 주민지원 등에 관한 법률'의 개정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 법률이 용담호 주변 개발을 어렵게 하는 등 주변 주민의 복리 증진과 관광활성화를 막고 있다는 의견이다.

전 후보는 "20여년 전 군민의 아픔과 희생으로 탄생한 용담호는 충남 일부와 전북 등 거의 모든 시군에 깨끗한 물을 공급하고 있다"면서 "이는 군민의 희생으로 가능한 일이었다"고 지목했다.

그러면서 "군민의 무한한 희생을 요구하기에 앞서 용담호를 진안의 또 하나의 관광 중심지로 발전시켜야 한다"면서 "용담호는 금강수계권역으로 분류돼 금감수계 법령의 제한을 받는 수변구역으로 개발이 거의 불가능한 수준으로 규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른 팔당호나 은파저수지처럼 주변을 생태관광지로 개발해 상수원으로 보호함과 동시에 지역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면서 "이를 위해 ‘금강수계 물관리 및 주민지원 등에 관한 법률’의 일부 개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36936912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