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요식업 창업 꿈 꾼다면 여기로"…서울시, 청년쿡 센터 개소

등록 2022.05.17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요식업 배달창업 과정으로 특화된 창업보육 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가 외식업 창업을 꿈꾸는 청년을 위한 '청년쿡 비즈니스센터'를 18일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2.05.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가 요식업 창업을 꿈꾸는 청년을 위한 '청년쿡 비즈니스센터'를 18일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청년쿡 비즈니스센터는 최신 트렌드에 맞는 이론 교육과 실전적인 조리 실습을 통해 준비된 외식 창업가를 육성하기 위해 설립된 공간이다. 

센터는 청년 유동인구가 많은 건대입구역 '건대맛의거리' 인근에 연면적 259㎡ 규모로 조성됐다. 조리 실습을 위한 '오픈키친', 맛 테스팅·커뮤니티 공간, 창업보육공간, 푸드 촬영을 위한 스튜디오 등을 갖추고 있다.

시는 센터에 '공유주방 배달창업' 과정을 개설해 다른 요식업 창업 프로그램과는 차별화를 뒀다. 기수별로 창업 주제를 정해 심층적인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고, 현장체험을 통해 실전경험을 쌓을 수 있도록 기회를 부여한다. 우수 실습생에 대해서는 창업 희망 아이템과 유사한 업종에서 체험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된다.

창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전문가 브랜딩과 디자인도 지원한다. 전문가가 사업계획서를 평가하고 피드백을 주는 '모의 투자설명(IR) 데모데이', 컨설팅 결과로 시제품을 검증할 수 있는 '맛 테스팅 대회' 등의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수료자가 민간에서 운영 중인 배달형 공유주방에서 실습을 희망할 경우 단기 임대와 보증금 면제 등 실질적인 혜택도 부여할 계획이다.

시는 센터 개소에 앞서 지난달 '공유주방 배달창업'을 주제로 1기 청년 예비창업자 15명을 선발했다. 1기 참여자는 8월까지 약 4개월 간 센터에서 창업을 위한 이론·실습교육을 받게 된다. 

김철희 서울시 미래청년기획단장은 "이번에 개소하는 청년쿡 비즈니스센터는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창업 환경 속에서 청년들이 실질적인 창업 성공을 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며 "1기 교육생을 시작으로 시장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청년 외식 창업가를 육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