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데이터사이언스 융합인재양성사업 주관연구기관에 카이스트 등 2곳 선정

등록 2022.05.17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향후 7년간 465억원 지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데이터사이언스 융합인재양성사업 2022년도 신규과제로 컨소시엄형(고려대, 서울시립대, 충남대, 호서대) 1개와 단독형(KAIST) 1개를 선정해 향후 7년간 465억원을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데이터사이언스는 다양한 데이터로부터 유의미한 지식정보를 추출을 위해 필요한 과학적 방법론(알고리즘·프로세스 등)을 연구하는 융합분야이다. 데이터산업 시장 규모와 산업계 인력수요는 매년 증가하고 있으며, 인력부족에 대응하기 위해 동 사업을 통해 석박사 고급인력을 양성하게 된다.

이번 사업은 2022년도 신규사업으로 데이터사이언스 핵심지식을 다양한 활용분야에 접목하는 T자형 융합인재 양성을 목표로 한다.

컨소시엄은 데이터사이언스 분야 허브&스포우크(Hub & Spoke) 체계를 마련해, 주관대학(Hub)의 역량과 노하우가 지역대학을 포함한 참여대학(Spoke)으로 전수되는 체계를 마련한다. 컨소시엄형에는 고려대가 주관연구기관, 서울시립대, 충남대, 호서대가 공동연구기관으로 참여한 과제가 선정됐다.

단독형은 데이터사이언스 체계에서 Spoke를 담당하며, 단독으로 개발한 교육 컨텐츠와 운영 노하우를 축적하고 공유하여 데이터사이언스 분야 허브&스포우크 체계를 고도화한다. 올해 신규과제에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뽑혔다.

과기부 이창윤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서 데이터사이언스에 대한 기술 및 석·박사 고급인력 확보는 국가 경쟁력의 핵심요소로 부상했다"며 "이번 지원을 통해 데이터사이언스 융합인재를 양성하여 국내 전문인력 확보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