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헌율 익산시장 후보, 야간경제관광특구 조성 약속

등록 2022.05.17 11:33: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익산=뉴시스] 강명수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전북 익산시장 출마를 선언한 정헌율 예비후보가 14일 시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네거티브 중단을 호소하고 있다. 2022.04.14. smister@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익산=뉴시스] 강명수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정헌율 전북 익산시장 후보가 야간경제관광특구 조성을 다짐하고 나섰다.

정헌율 후보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구도심 일원을 신경제 중심으로, 미륵사지와 왕궁리유적·웅포관광지 등을 근대역사 중심으로 하는 야간경제관광 특구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정 후보는 “신경제 중심(KTX경제 ZONE)과 근대역사 중심(근대역사 ZONE)으로 구분해 야간관광특구를 지정하고 해당 구역에 야간테마공원과 미디어 공연시설·야간안전시설 등을 조성해 야간관광을 도모하겠다”고 부연했다.

이를 위해 “KTX경제 ZONE에는 중앙동(중앙시장) 청년음식창업 플랫폼과 (구)하노바호텔 부지 리모델링을 통한 식품교육문화원 등을 구축하고 닭요리 강좌와 창업 등의 청년 닭요리 지원사업을 실시해 오는 8월 오픈 예정인 중앙동 청년몰에 치킨 거리를 조성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주간에만 일터 기능을 담당하던 지역을 야간관광 시범 구역으로 지정해 야간 생생거리로 탈바꿈시킬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근대역사 ZONE은 미륵사지·왕궁 등의 백제문화 관광지에 AR·홀로그램 등의 최첨단 산업이 융복합된 익산만의 문화콘텐츠를 입혀 근대역사문화공간 재활성화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미륵사지 석탑을 활용한 미디어 공연을 확대 시행하고 주변 산지를 야간 미디어 공연 테마공원으로 조성하는 한편 서동공원, 보석테마관광지, 웅포관광지 등 익산의 주요 관광지에는 야간 경관조명을 설치하겠다”고 공언했다.

이와 함깨 “야행 컨셉 강화를 위한 나이트 버스투어 등의 테마버스를 도입해 주요 관광지의 접근성과 편리성 강화에도 나서겠다”며 “야간관광 인프라를 구축해 관광객들에게 소외되고 있는 역사유적지에 볼거리를 제공하고 구도심 활성화도 이루며 지역 경제가 활기를 되찾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정 후보는 “다가오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관광 인프라를 구축하는데 주력하며 야간관광 사업을 활성화할 계획이다”며 “야간관광을 위한 다양한 볼거리와 시설을 조성해 낮과 밤이 빛나는 익산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mist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