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북 시민사회단체 "국회가 차별금지법 제정 나서야"

등록 2022.05.17 14:29:18수정 2022.05.17 20:37: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도내 41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차별과 혐오 없는 사회를 위한 차별금지법 제정 전북행동은 17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별금지법 있는 나라에서 투표할 수 있도록 국회가 법 제정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2022.05.17.(사진=전북행동 제공)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전북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도내 41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차별과 혐오 없는 사회를 위한 차별금지법 제정 전북행동은 17일 전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별금지법 있는 나라에서 투표할 수 있도록 국회가 법 제정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단체는 "법이 필요하다는 사회적 합의는 10만 국민동의 청원과 21대 국회의 차별금지법·평등법 관련 여론조사를 통해서 알 수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국회가 해야 하는 역할이 분명하지만 여야 모두 무능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민들은 차별과 혐오를 철폐하고 모두가 존엄을 누릴 수 있는 사회를 촉구하고 있는데도 국회의원들만 그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며 "차별의 문제는 우리가 사는 지역에서부터 드러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제 해결 없는 지방선거는 민생을 책임지는 선거가 아닌 권력다툼일 뿐"이라며 "우리는 제8대 전국동시지방선거의 본선거 기간 전 차별금지법 있는 나라에서 투표할 수 있도록 국회가 입법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단체 관계자는 "차별과 혐오 선동을 표현의 자유라고 외치며 차별금지법·평등법을 가로막는 이들이 아니라 차별 없이 존엄함을 누려야 한다고 외치는 시민들이 민주주의의 주인들"이라면서 "시민들과 함께 차별 없는 사회를 위한 법 제정을 늦추고 막아서는 세력을 거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