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양 백석동 열송수관 또 누수 사고...인명피해 없어

등록 2022.05.17 15:00:54수정 2022.05.17 21:1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고양=뉴시스] 17일 오전 9시 30분께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 한국지역난방공사 고양지사 인근 도로 지하에 매설된 열수송관에서 누수가 발생해 복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사진=독자 제공)

[고양=뉴시스] 송주현 기자 = 17일 오전 9시 30분께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 한국지역난방공사 고양지사 인근 도로 지하에 매설된 열수송관에서 누수가 발생해 보도 위로 뜨거운 물이 터져 나오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로 현장 주변 도로 침수와 다량의 수증기가 발생하면서 해당 지역을 지나는 차량 등이 큰 불편을 겪었고 소방 등에 신고도 잇따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과 경찰 등은 현장을 통제하고 현재 유지 보수공사를 위해 사고 지점에 대해 굴착 작업이 진행 중이다.

사고가 난 열송수관은 지난 1995년 준공된 것으로 파악됐다.

인근 건물 1곳에 열공급이 중단됐다가 현재는 자체 설비 가동 등으로 정상 운영 중이다.

열수송관 파열 외에 인적, 물적 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지역난방공사 관계자는 "사고 현장 배관 교체 등을 위해 굴착 작업을 하고 있다"며 "정확한 사고 원인 등은 좀 더 조사를 해야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8년 12월에도 고양시 백석역 인근에서 한국지역난방공사 열송수관 배관이 터지는 사고가 발생해 해당 지역을 지나던 차량 운전자 1명이 숨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at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