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남 일교차 15도 내외 매우 커…건조한 대기 계속

등록 2022.05.18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김도현 기자 = 18일 대전·충남·세종 지역은 일교차가 매우 큰 가운데 건조한 대기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제주도 남쪽 해상에서 동진하는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어 대체로 맑겠다.

기상청은 충남권 내륙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어 주의를 당부했다.

특히 충남 북부 지역은 대기 상층으로 찬 공기가 위치하고 낮 동안 햇볕에 의해 기온이 오르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져 오전부터 낮 사이 0.1㎜ 미만의 빗방울이 떨어질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권은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15도 내외로 매우 클 것으로 예상됐다.

충남권은 대부분 지역에서 바람이 초속 4~9m로 약간 강하게 불고 순간적으로 바람이 초속 15m 내외로 강할 것으로 보인다.

서해 중부 먼바다는 바람이 초속 7~13m로 강하고 예상된 물결 높이는 1.0~2.5m다.

아침 최저기온은 11~15도, 낮 최고기온은 22~29도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금산·계룡 11도, 청양·부여·서천·천안 12도, 공주·논산 13도, 서산·세종·홍성 14도, 당진·대전·아산·예산·태안·보령 15도로 예보됐다.

낮 최고기온은 태안 21도, 보령·서산 23도, 홍성·당진 24도, 서천 25도, 청양·부여·아산·예산 26도, 계룡·천안·공주·세종 27도, 논산·금산·대전 28도다.

한편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미세먼지 수치는 오전과 오후 ‘보통’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dh191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