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안승남 구리시장 후보 "앞선 정책 계속 쭉!"

등록 2022.05.17 17:51:03수정 2022.05.17 18:28: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17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안승남 경기 구리시장 후보가 개소식을 열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5.17. jungxgold@newsis.com.


[구리=뉴시스]김정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안승남 경기 구리시장 후보가 17일 가진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그간의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안 후보는 먼저 지난해 한 언론사가 보도했던 건설업체 임원들과의 식사접대 등 4대 의혹에 대해 “두 번의 압수수색과 강도 높은 수사에도 ‘혐의 없음’ 처분을 받아 선량한 관리자의 주의 의무를 다했다는 것을 입증했다”고 해명했다.

또 부정청탁 혐의로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는 소문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해당 내용과 관련된 과태료 처분 통지를 받은 사실이 없다”고 사실관계를 부인했다.

독선적으로 시정을 운영했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서는 “선거 과정에서 나온 네거티브”라며 “그동안 청탁을 받지 않고 특혜를 주지도 않고 투명하고 공정하게 시정을 운영한 결과”라는 입장을 내놨다.

한강변 도시개발사업과 e커머스 스마트 혁신물류단지 조성 등 구리시가 추진 중인 핵심 사업에 대한 입장도 피력했다.

그는 “한강변 도시개발사업은 지역경제의 기반과 기틀을 만드는 사업으로, 기존 행정절차에 따라 그대로 진행돼야 한다”고 정책기조를 밝혔다.

다음 달 시행되는 도시개발법 개정안에 따라 민간사업자 공모 등 일부 절차가 완료된 한강변 도시개발사업을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할 상황에 놓였기 때문이다.

그는 “한강변 도시개발사업은 구리시의 명운이 달려있는 사업으로, 정치적 이슈로 부각돼서도 안 되고 시장의 의중에 따라 좌지우지돼서도 안 된다”며 “소모적 네거티브에 현혹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일부 국민의힘 후보가 제기한 구리 테크노밸리 사업 재개 주장과 관련해서는 “구리 테크노벨리는 준주거지구로 추진돼 입주기업에 세제혜택을 줄 수 없었고, 유사사업이 경기도 내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돼 수요예측이 어려웠다”고 사업 철회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e-커머스 스마트 혁신물류단지 개발은 10년 단위로 수립되는 국가물류기본계획에 반영된 사업으로 국가 최상위계획을 일방적으로 바꿀 수는 없다”며 “이를 수정하려고 해도 2026년에나 가능해 차기 시장임기가 끝나는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안승남 후보는 끝으로 “네거티브보다는 심도 있는 정책토론으로 유권자의 올바른 선택을 돕는 노력을 하자”고 제안하면서 “향후 소모적인 논쟁에는 일절 대응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xgol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