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민주당 독선과 아집으로 깎였던 세종 경쟁력 되찾겠다"

등록 2022.05.17 19:10:04수정 2022.05.18 01:15: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7일 최민호 세종시장 후보 지원 유세…민주당 향해 작심발언
"선거 승리와 함께 세종 발전을 여당 국민의힘이 꼭 이루겠다"

associate_pic

[뉴시스=세종]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세종시를 찾아 최민호 시장 후보를 적극 지원해 달라며 발언을 하고 있다. 2022.05.17. ssong1007@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송승화 기자 = 17일 최민호 국민의힘 세종시장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선 이준석 당 대표가 민주당 일색인 세종시 문제점을 지적하며 작심 발언을 이어갔다.

이 대표는 “이번 선거에서 세종 꼭 다시 찾아와야 하며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대선 때부터, 세종 발전에 큰 관심이 있었다”라며 “처음 세종시를 건설할 때 생각했던 것처럼 행정 기능이 더욱 세종으로 옮겨와야 한다”고 했다.

"특히 최민호 후보는 행복청장 시절부터 세종 기반을 다지는 데 기여했고 세종시가 세종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한글로 된 여러 지리적 명칭을 갖게 된 것도 다 최민호 후보가 먼 미래를 바라보고 고민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이 세종 시민을 위해서 무엇을 할 수 있는가에 대해, 중앙당 차원에서도 고민이 많다"라며 "첫째는 수도권에서의 접근성, 둘째는 대전·충남권 충북권에서의 접근성이 모두 개선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제 경부고속도로가 아닌 세종-포천 고속도로가 건설되고, 이 고속도로는 지금까지 다른 고속도로와 다르다"라며 "선형으로 건설되기 때문에 최고 속도가 150km까지 낼 수 있고 현재 건설 중이다”고 설명했다.

“세종이 경부(선) 라인이나 호남 라인과 다르게 새로운 대한민국의 중부를 관통하는 교통망의 중심이 된다”라며 “수도권과 가장 빠른 길이 세종-포천 고속도로가 될 것이며 빠른 성공을 위해서 끝까지 윤석열 정부가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오랫동안 공무원을 하면서 사실 도시 운영의 구석구석을 잘 알고 있는 후보는 최민호다”라며 “최 후보가 교통 문제점 등을 해결할 수 있는 적임자며 무엇보다도 민주당이 독선과 아집으로 깎아내렸던 세종시의 경쟁력을 되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금강이 관통하는 세종의 경쟁력을 허물어뜨리고 금강 세종보는 세종의 명물이며 자랑이다”라며 “물을 담수해 수변 공간과 시민의 휴식 공간이 생기는 것이 지금까지 세종보였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의 아집과 독선으로 멀쩡한 보에 물을 빼고, 철거한다는 주장에 저와 국민의힘 당원들은 단호히 그런 주장에 맞설 수 있어야 한다”라며 “이것이 국민의힘이 꿈꾸는 세종이고, 윤석열 대통령이 약속했던 세종의 모습이자 최민호 후보가 만들어 나갈 세종의 모습이다”고 말했다.

“당 대표로 이번 세종 선거에 적극 지원하며, 여러분이 한 발짝씩만 더 떼주고 한 사람에게만 전화를 더 돌리고 조금이라도 더 최민호 후보를 위해 더 뛰면 무조건 이긴다”라며 "민주당 본인들이 우세 지역이란 타성에 젖어서 방기 됐던, 세종 발전을 국민의힘이 힘 있는 여당으로서 꼭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song100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