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힘 "한동훈 낙마해야 한덕수 인준 협조한다는 건 부적절"

등록 2022.05.17 19:02:28수정 2022.05.18 01:10: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韓 인준으로 국정 발목 잡혀서는 안돼"
윤재순 비서관 논란에 "적절치 못했다"
"국민 납득 못할 경우 다른 방법 생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증인들의 답변을 듣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권지원 기자 = 국민의힘은 17일 "한덕수 총리 후보자의 인준 문제를 갖고 더 이상 국정에 발목이 잡혀선 안 된다는 생각이기에 빨리 본회의를 열어 민주당이 가부간에 결정해야 할 시기"라고 밝혔다.

박형수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기자회견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전하면서 "한 후보자에게 결격사유가 있다면 그걸로 주장해야 하지만, 한 후보자의 총리 인준 문제와 연결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낙마시켜야 한다는 건 인사 청문회 제도의 취지에 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의원총회에서 결정한다고 밝힌 바 있다"면서 "다만 한동훈 후보자 임명 강행을 통해서 우리 의원들과 국민이 인사 참사에 대해 납득할 수 있을지 판단해달라"이라면서 한덕수 후보자의 부결론으로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한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민주당이 결정적인 한 방은 전혀 날리지 못했고 오히려 본인들이 자책골을 넣은 상황이다. 그럼에도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낙마시켜야 한덕수 후보자 인준을 협조한다는 태도는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윤재순 총무비서관 인선 문제에 대해서는 "저희는 기본적으로 윤재순 비서관의 언행에 대해 적절하지 못하단 것은 같이 지적한다"고 자세를 낮췄다.

그러면서 "지난번 문재인 정권에서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사과하고 업무를 계속했던 점에 비춰, 저희도 윤 비서관이 사과하고 그 부분을 국민께서 납득하신다면 인사 철회는 없겠지만, 만약 국민이 도저히 납득을 못 하시겠다면 다른 방법도 생각해봐야 하지 않겠느냐 생각한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