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 국무부, '러 전쟁범죄' 추적하는 새 프로그램 착수

등록 2022.05.18 06:35: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개적인 이용 가능 데이터 분석·보존해 전쟁범죄 기록"

associate_pic

[부차=AP/뉴시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지난달 4일(현지시간) 러시아의 민간인 집단 학살 의혹이 제기된 키이우 인근 부차 마을을 방문해 살펴보고 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러시아군이 한 짓은 전쟁 범죄이며 전 세계가 집단 학살로 인식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2.04.05.



[서울=뉴시스] 유자비 기자 = 미 국무부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저지른 전쟁 범죄와 기타 잔혹 행위를 기록하는 새로운 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17일(현지시간) AP통신, CNBC 등에 따르면 '분쟁관측소'로 불리는 이 프로그램은 국제법 기준에 부합하는 위성 이미지와 소셜 미디어 플랫폼을 통해 공유되는 정보 등 공개적이고 상업적으로 이용 가능한 데이터를 분석하고 보존한다.

미 국무부는 "이 프로그램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잔혹한 전쟁 중 러시아군의 행동에 관한 오픈소스 증거 문서화, 검증 및 보급을 포함한다"고 밝혔다. 프로그램에서 생성된 보고서 및 분석은 분쟁관측소 웹사이트를 통해 온라인으로 이용할 수 있다.

국무부는 이 프로그램에 초기 600만달러(약 76억원)가 투입됐으며, 다른 국제 파트너들로부터 프로그램을 위한 추가 자금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우리는 미국 학계 및 민간 부문과의 협력을 통해 수개월간의 전투와 광범위한 대규모 잔혹 행위에 대한 증거를 바탕으로 정의를 위한 현재와 미래 탐구를 돕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 국무부는 지난 3월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에서 전쟁 범죄를 저질렀다고 공식 비난하며 크렘린궁의 행동에 대한 책임을 묻는 긴 절차를 시작했다.

국제형사재판소(ICC)와 전세계 검찰,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은 우크라이나에서 일어난 잠재적인 전쟁 범죄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많은 이들이 병원, 대피소, 주거 지역과 같은 민간시설을 의도적으로 겨냥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abiu@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