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정은 "위기대응 미숙, 간부 해이가 방역 복잡성 키워"

등록 2022.05.18 06:45:45수정 2022.05.18 06:51: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7일 당 중앙위 정치국 상무위원 회의
간부 지적…"미숙, 앞처리 제대로 못해"
무능, 보신 질타…규율, 검사 통제 강화
"현 위기, 방역 능력 가속 기회 삼아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18일 북한 조선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17일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회의가 열렸다고 보도했다. (사진=노동신문 홈페이지 갈무리) 2022.05.18

[서울=뉴시스] 심동준 기자 =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경내 코로나19 확산 배경을 국가 위기대응 능력 부족, 간부 태만으로 지적했다. 또 의약품 보급과 치료 거점을 마련하는 등의 방역 대책을 제시했다.

18일 북한 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17일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회의가 당 중앙위 본부청사에서 열렸다고 밝혔다.

회의엔 김 위원장 등 당 중앙위 정치국 상무위원들 외 리일환 비서, 김재룡·주창일 부장이 방청했다. 회의에선 현 방역 위기 형세를 분석하고 최대 비상방역 상황에서 당·국가 정책 집행 방향 논의가 이뤄졌다.

매체는 상무위가 "당과 국가기관 책임 간부들이 비상방역 상황에서 경험이 미숙해 앞처리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을 분석하고 그들의 주도적 역할과 창발성, 활동성을 제고하기 위한 문제"를 협의했다고 전했다.

또 "각급 당 조직과 지도 간부들, 국가기관 일꾼들이 무능과 보신으로 자리지킴을 할 수 없게 사업과 활동, 역할에 대한 장악 통제를 더 강화하고 강한 사업기강을 세우기 위한 대책적 문제"를 토의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당 내 규율 조사, 검사 사업을 더 강화하고 조직적 통제와 검사 사업 등 장악 통제력을 더 높여 간부들을 옥죄기 위한 조직적, 기구적 대책 완비에 관한 협의를 했다는 게 북한 매체 설명이다.

김 위원장은 당 중앙위 비서국과 정치국 활동 제한성과 결함을 분석하고 극복 대책을 밝혔다고 한다. 정치국 상무위는 의약품 공급 문제를 해소하고, 보급 및 치료 거점 설치 등 대책안을 적용키로 했다.

김 위원장은 "건국 이래 처음으로 맞은 방역 시련 초기부터 국가의 위기대응능력 미숙성, 국가 지도간부들의 비적극적 태도와 해이성, 비활동성은 사업 허점과 공간을 그대로 노출시키고 시간이 생명인 방역대전 초시기 복잡성과 간고성만 증대시켰다"고 질책했다.

또 코로나19 확산 초기 폐단과 결점을 지적하고 당중앙 방침 무장과 국가적 통일적 지휘체계와 복종체계 보강을 주문했다. 아울러 "인식 부족, 준비 부족, 자의적 해석과 자의적 행동에 대한 방치를 허용하지 말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방역 대응을 위한 물질기술적 사업을 다각화하고 보건방역 제도와 체계 보강을 요구하면서 "우리가 현 시기 직면한 방역 위기가 국가 방역능력 건설 가속화의 기회가 되도록 해야 한다"고 했다.

더불어 "인민생활 분야를 안정시키기 위한 배가의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생활 보장, 물자 공급을 언급하고 치료 수요 및 조건 보장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등의 주문을 했다.

김 위원장은 "위기는 국가의 모든 사업 체계의 우단점을 판별할 시험대를 제공했다"며 "비상시국 모든 현상을 정확히 투시해 보고 비판적, 발전적 견지에서 대책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각급 당 조직들과 정권기관, 사회 각 부문의 사고와 행동을 당중앙 결정과 지시에 무조건적으로 통일시키고 모든 국가 활동에서 당중앙과 일치 보조를 자각적, 의무적으로 유지하게 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당 세포, 말단 사상 단속을 재차 강조하고 "특히 간부들이 전위에서 당원 대중, 광범한 군중을 이끌고 방탄벽으로서의 자기 본분과 역할을 다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