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소나무재선충병, 1년 사이에 23%↑…신규·재발생 7곳

등록 2022.05.18 11:38: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산림청, 방제결과 발표…피해 심한 지역 합동점검단 전수조사
피해목 31만그루에서 38만그루, 울산·경기·경상 증가
후속조치 및 방제전략 수립해 청정화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남태헌 산림청 차장이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소나무재선충병 피해가 확산된 것으로 확인됐다.

남태헌 산림청 차장은 18일 정부대전청사에서 '2021년 소나무재선충병 방제결과'를 브리핑 하며 "지난해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진행한 방제 및 조사 결과, 전년 대비 피해목이 23% 가량 늘었다"고 밝혔다.

산림청은 매년 매개충 우화시기 이전 방제작업에 집중, 지난해 5월부터 올해 4월 말 동안 전국 135개 시·군·구에서 발생한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목 38만본을 전량 제거했다.

또 피해목 주변 감염우려목과 태풍피해목, 자연고사목 등 매개충 서식처가 될 수 있는 기타 고사목 54만그루도 제거했다.

지난 4월 기준 발생 시·군·구는 전년 131개에서 올해 135개로 늘었다. 신규 및 재발생 지역은 완주, 함평, 화순, 나주, 충주, 부산 연제구, 동해 7곳이다.  청정지역으로 환원된 곳은 해남, 옥천, 인제 등 3개 지자체다.

울산 북구, 경기 양평군, 경북 고령군, 경남 밀양시 4곳의 피해등급이 '경'(1000∼1만그루)에서 각 '중'(1만∼3만그루) 및 '심'(3만∼5만그루)로 악화되면서 피해목이 전년 4월 31만그루에서 올해 38만그루로 22.6%가 늘었다.

남 차장은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목은 2014년 최정점인 218만그루를 기록한 이후 매년 감소해 왔으나 올해는 증가했다"며 "피해가 증가한 원인은 병징 발현 지연과 인력 접근의 곤란 등으로 제때 정밀한 예찰이 어려웠고 이로 인해 방제 대상목이 방치돼 주변으로 피해가 확산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그동안 누락되었던 피해목을 적극적으로 찾아내 철저히 방제했고 이로 인해 피해목 숫자는 증가했지만 앞으로 피해를 감소시킬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볼 수 있다"고 했다.

산림청은 피해 감소를 위해 대책을 마련, 강력한 방제 및 후속조치에 들어갔다.

합동점검단을 구성, 피해고사목 100% 이상 증가지역과 피해등급 상향지역을 전수조사하고 결과에 따른 지역별 후속조치를 한다. 방제사업 설계용역 준공 전에 관련 전문가 컨설팅을 통해 방제품질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또한 지속적으로 방제사업장의 부실 설계·시공·감리 등을 적발해 지자체에 영업정지·벌금 등 단호한 행정조치를 요구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예찰 사각지역의 드론 예찰 및 전자 예찰함 확대, 피해지역의 재선충병 발생위험 예측 알고리즘 구축, 확산 방지를 위한 방제결정지원, QR코드를 통한 고사목 이력 관리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하여 피해목을 철저히 찾아내 전량 방제해 나갈 계획이다.

남태헌 차장은 "소나무재선충병의 피해고사목 본수가 증가하면서 적은 본수의 피해지역도 함께 늘고 있어 예찰과 방제의 난이도는 높아지고 투입 재원은 더 요구되고 있다"며 "이런 상황을 반영해 경미지역의 빠른 청정지역 전환, 꼼꼼함 예찰 및 철저한 방제 작업에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s050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