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낮말 듣는 염정아·전소민·김재화…'클리닝업' 포스터

등록 2022.05.18 11:43: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김현숙 인턴 기자 = ·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클리닝업' 단체 포스터. 2022.05.18.(사진=JTBC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JTBC 주말드라마 '클리닝 업' 측은 18일 배우 염정아·전소민·김재화·이무생·나인우의 단체 포스터를 공개했다.

공개된 포스터에는 베스티드 투자증권 미화원 어용미(염정아 분)·안인경(전소민 분)·맹수자(김재화 분)가 청소를 하는 거처럼 보이지만 다른 곳에 신경을 쏟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벽에 기대선 용미는 동공을 한껏 확장해 사주를 경계하고 있고, 인경은 걸레질을 하는 척하며 귀를 기울이고 있다. 쓰레기통을 들고 있는 수자의 움직임 또한 수상쩍다.

이들이 곤두세우고 있는 이유는 바닥만 치던 인생의 연속 중, 우연히 내부자거래 정보를 입수하게 되기 때문. 베스티드 직원들은 각종 극비 정보들을 방심했고, 미화원 3인방에게 '평범'한 삶을 누릴 수 있는 일생일대의 기회가 온다. 그렇게 베스티드에서 오가는 '낮말'을 듣기 위해 용미·인경·수자는 모든 감각을 발동시키며 은밀히 때로는 과감히 움직인다. "밤말은 쥐가 듣고 낮말은 우리가 듣지"라는 각오가 통쾌한 활약을 기대케 한다.

이 가운데 로펌 소속 정보원 이영신(이무생 분)과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공대생 이두영(나인우 분)의 등장은 흥미를 부른다. 정확히 어떤 사람인지 짐작하기 힘든 미스터리한 남자 영신은 '싹쓸이단'의 동태를 지켜보고 있다. 또한 내부자 거래와는 전혀 상관 없을 것 같은 두영은 순진무구한 얼굴로 기웃거리며 주위를 살피고 있다. 이들 또한 겁 없는 미화원 언니들의 인생 상한가 도전기에 사정없이 얽히게 된다.

제작진은 "이번에 공개한 단체 포스터는 베스티드의 '낮말'을 듣는 각 캐릭터들의 모습을 담았다. 아무도 신경 쓰지 않았고, 몰랐지만 증권회사 곳곳엔 살아 숨쉬는 눈과 귀가 있다. 온 감각을 집중시키고 있는 용미·인경·수자는 베스티드의 모든 '낮말'을 들키지 않고 들을 수 있을지 겁 없는 언니들의 인생 상한가 도전기에 영신과 두영은 어떻게 얽혀 들어갈지,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으로 흥미진진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클리닝업'은 오는 6월 4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


◎공감언론 뉴시스 esth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