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남도 금융복지상담센터 "채무 고민 금융취약계층 오세요"

등록 2022.05.18 15:04: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창원컨벤션센터 방문·온라인 상담…7월부터 진주도 운영
‘경남희망론’ 지원기준 완화, 법원 개인회생 수혜대상 확대

associate_pic

창원컨벤션센터 내 경상남도 금융복지상담센터.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남도는 창원컨벤션센터(CECO) 내 '경상남도 금융복지상담센터'를 통해 채무 등 금융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을 지원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2018년 개설된 센터에서는 도내 금융취약계층의 경제적 자활을 위한 채무상담 및 '경남희망론' 등 소액금융 지원사업을 추진 중이다.

저신용 채무자를 대상으로 한 채무 조정 및 각종 재무상담 방식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현재는 대면 및 전화상담 이외 센터 누리집(http://www.gnfwc.kr/)을 통한 온라인 상담도 하고 있다.

또한, 진주 등 서부경남 지역 도민의 이용 불편 지적에 따라 지난해 말부터 출장상담을 확대 실시하고 있다.

특히 오는 7월부터는 진주에 (가칭)서부지부를 열고, 서부경남 도민을 전담할 상담사를 상시 운영할 예정이다.

그리고, 도내 채무조정 및 개인회생 대상자에 대한 소액금융 지원을 위해 지난해부터 운영 중인 '경남희망론' 지원기준이 일부 완화된다.

당초에는 법원의 개인회생 인가 대상자가 '18개월 이상' 회생계획을 이행해야만 지원 대상에 포함됐으나, 올해 5월부터는 '12개월 이상'으로 완화돼 더 많은 도민이 수혜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

'경남희망론'은 ▲신용회복위원회 채무조정 확정 후 6개월 이상 채무상환 ▲법원 개인회생 인가 후 12개월 이상 변제계획을 성실이행 중 ▲채무완제 후 3년 이내 등 도민을 대상으로, 생활안정자금 및 학자금 등을 최대 1500만 원(개인회생 최대 700만 원) 한도 내에서 연 4% 이내(저소득층은 연 2.1%~2.8%) 저금리로 지원한다.

신용회복위원회 누리집이나 앱(APP)으로 비대면 간편대출 신청이 가능하며, 방문 신청은 신용회복위원회 고객만족센터(☎1600-5500)에 유선으로 상담 후 필요서류를 지참해 관할 지부로 방문하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