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지하·지상 점거 시위 전장연…출근길 시민들 '부글'

등록 2022.05.18 15:43:0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장연 "장애인권리예산 보장, 장애인권리 4대 법률 제·개정 요구"
14분 동안 도로 점거로 교통 정체...출근 시민들 경적 울리며 항의
이후 지하철 시위도..."관심끌기 효과적이겠지만 공감·지지 어려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18일 서울 용산구 신용산역 인근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장애인권리예산 추경반영 촉구 출근길 행진으로 차량 정체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2022.05.18.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전재훈 기자 = 전국장애인차별철페연대(전장연)가 지난해부터 '출근길 지하철 선전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이번주 들어서는 도로 점거 시위를 사흘째 이어나가면서 출근길 시민들의 불만도 가중되는 상황이다.

전장연은 18일 오전 7시40분께 신용산역 4번 출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추경)에 장애인 권리 예산을 반영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신용산역 4번 출구에서 행진을 시작해 한강대로를 건너던 중 아모레퍼시픽 본사 앞 횡단보도를 점거한 채 약 14분 동안 시위를 이어갔다.

시위대의 횡단보도 점거로 8차선 도로 중 6개 차로가 통제됐다. 시간이 지나면서 통행 차선이 4개로 늘어나긴 했지만, 버스와 승용차들이 한꺼번에 양쪽 차선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차에 타고 있는 시민들은 경적을 울리며 항의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장연은 지난해 12월부터 장애인권리예산 보장과 장애인권리 4대 법률(장애인권리보장법·장애인탈시설지원법·장애인평생교육법·특수교육법)을 제·개정해달라고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달 22일 당시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의 장애인 예산 관련 답변을 보고 재개 여부를 판단파겠다며 잠시 시위를 중단하기도 했다. 하지만 요구했던 대로 추경이 이뤄지지 않자, 지난 16일부터는 지상 도로 점거 시위와 함께 지하철 출근길 시위를 함께 이어나가고 있다.

최근 사흘 동안은 비슷한 시각 같은 장소에서 약 30분간 도로 점거 시위를 벌였고, 출근길 일대 교통이 정체됐다.

이날 한 행인은 전장연이 점거하고 있는 횡단보도를 지나가며 "길 막고 뭐 하는 짓이냐"고 고함쳤다. 한 노인은 "제대로 알고 하는 거냐"라면서 "추경은 나라 빚이다"고 말했다.

또 다른 행인도 표정을 구기며 "아침부터 저게 뭐냐"면서 "아무리 그래도 너무 심하다"고 말했다. 승용차에 타고 있던 한 운전자는 창문을 내리고 화가 난 표정으로 고함치기도 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18일 서울 용산구 신용산역 인근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회원들이 장애인권리예산 추경반영 촉구 출근길 행진을 하고 있다. 2022.05.18. livertrent@newsis.com


시위대는 횡단보도를 건너 삼각지역 방향으로 도로를 통해  600m 가량 행진을 이어갔다. 이들은 삼각지역 승강장에서 삭발식을 하고 오체투지를 하며 지하철에 탑승했다. 다행히 지하철 운행이 지연되진 않았지만 승객들은 불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승강장 집회를 지켜본 지하철 승객 이모(25)씨는 "아침부터 지하철을 이용하는 승객들의 관심을 끄는 데는 효과적일 수 있지만 공감과 지지를 얻기는 어려워 보인다"며 "어렵겠지만 다른 방식도 고려해 줬으면 한다"고 했다.

또 다른 승객인 60대 김모씨도 "(전장연도) 답답해서 이렇게 하겠지만,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는 게 옳은 것인지는 생각해 봐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행진으로 신고된 집회 도중에 횡단보도나 승강장을 점거하는 행위를 해도 괜찮냐는 물음에 "어려운 문제다. 불법성 여부는 나중에 사법적으로 판단해야 한다"며 "추후 불법으로 드러난 행위에 대해서는 따로 조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