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넥슨, 라프텔과 '가명정보 결합'…데이터 사이언스 강화

등록 2022.05.18 17:37: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내 최초 콘텐츠 분야 가명정보 결합 사례
결합한 가명정보로 이용자 맞춤형 서비스 발판 마련
"게임과 애니메이션 데이터 간 시너지 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넥슨과 라프텔이 콘텐츠 사업 분야에서 국내 최초로 이용자 가명정보를 결합해 데이터 사이언스에 기반한 서비스 제공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국내 최대 게임개발사 넥슨과 애니메이션 스트리밍 서비스 기업 라프텔은 각사가 보유한 이용자 정보를 가명처리 후 결합하여 게임 이용자와 애니메이션 시청자의 특성을 비교 분석할 수 있는 데이터를 확보하게 됐다.

이번 가명정보 결합은 가명정보결합 전문기관인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과 협업으로 진행됐다. 넥슨과 라프텔은 결합된 가명정보를 활용해 이용자 특성을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맞춤형 서비스를 개발∙제공할 계획이다.

넥슨은 가명정보 처리, 결합, 반출 등 모든 진행 과정에서도 개인정보보호위원회의 가명정보 처리 기준을 준수해 결합된 데이터의 재식별 위험성을 제거하고, 기술·관리 보호조치 운영을 통한 이용자 가명정보 안전에도 만전을 기했다.

넥슨은 결합된 가명정보를 활용해 게임 내 이용자 특성 분석이나 게임 기획 및 개발에 필요한 인사이트를 제공하는 등 데이터 사이언스 강화를 통한 경쟁력 제고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배준영 넥슨 인텔리전스랩스 본부장은 “이번 가명 데이터 결합은 국내 콘텐츠산업 최초의 시도로 자사에게도 새로운 도전 영역"이라며 "넥슨은 앞으로 더욱 고도화된 데이터 사이언스를 기반으로 보다 나은 게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넥슨은 지난해 현대카드와 파트너십을 맺고, 업계 최초로 게임사 전용 PLCC(상업자 전용 신용카드)를 출시하는 등 게임과 다른 분야의 이용자 행동을 비교 분석하는 데이터 사이언스 사업을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넥슨의 데이터 사이언스를 이끄는 인텔리전스랩스는 솔루션실, 마케팅개발실, UX실, 분석실 등 약 10여 개의 조직과 500여 명의 인원으로 구성돼 있다. 게임에 적용된 부가기능의 고도화부터 머신러닝, 딥러닝 기술을 활용한 시스템 개발·적용까지 게임 유저들이 더 재미있게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