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장연, 오늘도 지하철 4호선 출근 시위…지연운행 예상

등록 2022.05.19 07:52:02수정 2022.05.19 08:09:1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지난 18일 서울 용산구 신용산역 인근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장애인권리예산 추경반영 촉구 출근길 행진으로 차량 정체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2022.05.19. (사진 = 뉴시스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회원들이 19일 오전 지하철 4호선에서 출근길 시위를 벌인다.

서울교통공사는 이날 오전 트위터에 "금일 (오전) 8시부터 4호선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의 장애인 권리예산 확보를 위한 지하철 타기가 예정돼 있다"며 "이로 인해 4호선 열차 운행에 지연이 발생할 수 있다"고 알렸다.

지난해 12월부터 '출근길 지하철 선전전'을 벌여온 전장연은 장애인권리예산 보장과 장애인권리 4대 법률(장애인권리보장법·장애인탈시설지원법·장애인평생교육법·특수교육법) 제·개정을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전장연은 전날에도 지하철 4호선에서 이런 요구를 하면 출근길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오는 20일까지 매일 오전 7시30분부터 신용산역 3번 출구 횡단보도에서 삼각지역 방면으로 행진한 이후 지하철 타기 시위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공사 측은 "(이날) 출근시 2호선 사당→방배 등의 구간이 혼잡 수준의 혼잡도로 예상되며, 퇴근시 2호선 방배→사당 등의 구간이 혼잡 수준의 혼잡도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