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한정, 한동훈에 "핸드폰 비번 풀어라"…韓 "이재명도 비슷한 일했다"

등록 2022.05.19 12:07:01수정 2022.05.19 14:08: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동훈 "부당수사 당사자…기본권 무력화되면 안 돼"
김한정 "'검찰공화국'에 법무장관 반대있는 것" 버럭
5·18 막말 장성민 겨냥 "공직 후보 자격 있느냐" 질의
한 장관 "5·18 민주주의 상징…말씀드리지 못해" 우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참석해 있다. 왼쪽부터 박진 외교부 장관, 권영세 통일부 장관, 한동훈 법무부 장관. (공동취재사진) 2022.05.1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윤석열 정부 첫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를 위해 19일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검언 유착' 의혹 수사 과정에서 불거진 휴대전화 비밀번호 비공개 사건을 둘러싸고 설전이 이어졌다.

설전은 이날 오전 국회 예결위 종합정책 질의 자리에서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법무부 장관, 한동훈 전 검사의 휴대전화 비밀번호 문제는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라고 질문한 이후부터 이어졌다.

김 의원 질의에 한 장관은 "저는 부당한 수사를 받은 당사자이고 법무부 장관으로서 헌법상 당연히 기본권이 정치적 공격에 의해 무력화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은 "정치적 공격이라고 얘기하면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비공개하고 휴대전화를 파괴하고 비밀번호를 풀어봐라, 감추고 이런 것을 받아들여도 되나"라고 말하자 한 장관은 "저 뿐만 아니라 과거 이재명 전 지사도 비슷한 (일을 했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화를 내며 "그러니까 지금 검찰공화국이란 단어가 쓰이고, 법무부 장관에 대한 반대가 있는 것이다. 도리어 정쟁을 일삼고 있다"고 맞대응했다.

김 의원은 이어 "대통령은 협치를 이야기하는데 법무부 장관 말 한마디 한마디가 국민을 불편하게 하고 국회 협치를 방해를 하고 있다"며 "아직도 자각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쏘아댔다.

김 의원은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을 둘러싸고 검찰과 경찰의 불편한 관계를 겨냥하듯 김창룡 경찰청장에게 "'수사권을 경찰에게 주면 범죄자를 못 잡는다, 다 놓친다, 국회에서 야반도주를 도와주고 있다'는 발언에 대해 13만 경찰의 수장으로서 어떻게 생각하나"라 묻기도 했다.

김 의원은 또 김 청장에게 "경찰 수사 단계에서 유력 용의자가 유력 증거가 될 수 있고 수사에 필수적이라 할 수 있는 휴대전화를 감추거나 증거를 인멸하거나 비밀번호 공개에 협조하지 않을 때 경찰은 어떻게 수사하나"라 묻기도 했다.

이에 김 청장은 "증거를 발견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기법과 수단을 동원하고 있다"고 답했다.

한 장관은 앞서 지난 2020년 3월 전 채널A 기자와 공모해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가 당시 여권 인사들에 대한 의혹을 제보하도록 강요했다는 혐의를 받았다. 최근 전 채널A 기자는 무죄를, 한 장관도 지난달 6일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한 장관은 이 혐의로 수사를 받던 2020년 7월 압수된 휴대전화의 비밀번호를 알려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수사자문단 결과를 보겠다'는 이유 등을 들어 검찰의 소환조사 출석을 거듭 연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또 5·18 광주 민주화 운동에 대해 '북한 개입설' 등을 거론했던 장성민 대통령실 정책조정비서관을 겨냥해 "5·18이 폭동이라고 주장한 사람이 공직에 있어서 되겠나"라고 한 장관에게 질문하기도 했다.

이에 한 장관이 "5·18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상징이라고 생각한다"며 돌려 말하자 김 의원은 "질문에 머리 좋게 유명하신 분이 돌려 이야기하지 말라"며 "5·18이 폭동이라고 한 번이나 반복적으로 마이크에 대고 말하다가 지금은 아니라고 하면 그 사람이 공직 후보의 자격이 있나"라고 반문했다.

그러자 한 후보자는 "포괄적으로 가정을 전제로 말씀하시면 제가 말씀드리지 못할 것 같다"고 즉답을 피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