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삼성전자 평택공장, 바이든 방문 맞춰 탄력근무 권고

등록 2022.05.19 16:35:20수정 2022.05.19 18:11: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사진 = 삼성전자) 2022.5.1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동효정 기자 = 삼성전자가 2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평택캠퍼스 방문을 앞두고 해당 캠퍼스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에게 연차 사용과 거점 오피스 활용 등 탄력적 근무를 권고했다.

19일 삼성전자 관계자는 "안전과 보안상의 이유로 임직원들에게 탄력 근무를 제시했다"면서 "바이든 대통령 방문시 발생할 수 있는 문제 등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당일 직원들에게 자율적인 연차 사용과 인근 거점 오피스 근무·재택 근무 제도 등을 활용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반도체 업계 특성상 삼성전자는 공장 가동을 완전히 중단할 수 없기 때문에 최소 인원이 정상 출근해 근무하고 필수 인력은 화성·기흥 등 경기도 내 타 사업장으로 이동해 근무한다. 필수 인력은 부서에 따라 탄력적으로 결정할 방침이다.

평택캠퍼스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로서 최첨단 제품을 양산하는 전초기지이자 글로벌 반도체 공급기지다.

평택캠퍼스 총 부지 면적은 289만㎡(87만5000평)에 이른다. 여의도 면적(약 290만㎡)과 비슷하며, 축구장으로 환산하면 축구장 약 400개에 해당한다. 현재 3라인(P3) 공사를 진행 중인데 삼성전자 측은 경호를 위해 이날 하루 P3 공사를 중단한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도 평택 캠퍼스 크기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지난 2017년 7월 방한한 트럼프 전 대통령은 헬기를 타고 평택 캠퍼스를 내려다보며 "방대한 규모에 놀랐다"고 말했다.

한편 바이든 행정부는 그동안 반도체를 비롯한 첨단산업에서 중국 의존도를 줄이고 동맹국 중심의 공급망 재편과 자국 내 제조시설 확충을 추진해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시기에도 반도체 공급난 해결을 위해 삼성전자 관계자들을 수차례 백악관에 초청하는 등 긴밀한 만남을 이어오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현장 방문 일정을 통해 삼성전자의 반도체 기술력을 확인하고, 글로벌 공급망 안정화를 위한 한미 양국의 긴밀한 공조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당일 현장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한미 정상을 직접 안내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과 삼성전자 경영진은 미리 평택캠퍼스에서 바이든 대통령 방문을 대비한 사전 점검 및 준비 작업까지 마쳤다.

행사 당일에도 삼성전자 임원들이 평택캠퍼스에 총출동한다. DX(디바이스경험) 사업부문장인 한종희 부회장과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장인 경계현 사장, 노태문 MX사업부장(사장) 뿐만 아니라 DS 부문 부사장급 임원들까지 100여명이 평택에 모일 예정이다.

타국 대통령이 해외순방에서 현지 기업의 제조시설을 방문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이 부회장과 만나 악수를 나누는 순간부터 평택캠퍼스는 한미 반도체 기술 동맹 강화를 상징하는 기술 기지로 자리매김한다는 평가다. 반도체 산업에서의 글로벌 파트너십 강화뿐 아니라 양국의 포괄적 동맹이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시각이다.

대통령실은 "그간 이어진 군사동맹,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통한 경제동맹에 이어 이번에는 한-미 기술동맹이 추가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우리나라 반도체 서너개 주요기업이 전세계 반도체 70%물량을 공급한다. 설계는 미국이 최강기술을 갖고 있다. 서로 원하는게 있고 협력할게 있어 시장이 확대되면 서로 일거리 많아지는 것을 양국정상이 분명 인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viv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