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중국, IPEF 출범에 "제3자 겨냥하거나 이익침해 안돼"

등록 2022.05.19 17:36:11수정 2022.05.19 19:3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역협력틀, 국가간 신뢰증진에 도움돼야"
"바이든 아시아 순방 예의주시할 것"

associate_pic

[베이징=AP/뉴시스] 19일 중국 베이징 외교부 청사에서 자오리젠 대변인이 정례브리핑에서 기자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2.01.19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출범을 앞둔 미국 주도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에 대해 중국 정부는 IPEF가 제3자의 이익에 피해를 입혀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19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자오리젠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국과 일본 방문 기간 IPEF가 출범할 예정이라는 미국 언론의 보도를 확인했다"고 답했다.

자오 대변인은 "중국은 그어떤 지역 협력의 틀도 지역 국가간 상호신뢰와 협력 강화에 도움이 돼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면서 "(지역 협력의 틀은) 제3자를 겨냥하거나 제3자의 이익에 해를 끼쳐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은 바이든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 관련 소식을 예의주시할 것"이락 부연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오는 24일 일본에서 열리는 IPEF 출범 선언 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할 예정이다.

중국 언론은 "IPEF가 글로벌 공급망에서 중국을 배제하려는 미국의 노력의 일환"이라면서 한국의 IPEF 참여를 주목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