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백운규 前장관 전방위 압수수색…檢 '블랙리스트' 수사, 文정부 靑까지 확대되나

등록 2022.05.19 18:47:00수정 2022.05.19 20:14: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검찰, 백운규 전 장관 자택 등 압수수색 진행
檢, 고발된 5명 중 4명 조사…백운규는 아직
백 "지시로 움직인 것 아냐…불법 없다"
조사 결과 따라 검찰수사 청와대 향할 수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지난 2018년 8월7일 백운규 당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누진제 완화 등 폭염에 따른 전기요금 지원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2018.08.07.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검찰이 '산업통상자원부 블랙리스트' 사건의 핵심 피의자로 꼽히는 백운규 전 장관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면서 관련 수사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조사 결과에 따라 문재인 정부 청와대까지 수사가 확대될 수 있어 주목된다. 다만 백 전 장관은 불법 행위는 없었다며 의혹을 부인하는 상태다.

1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기업·노동범죄전담부(부장검사 최형원)는 이날 한국석유관리원, 대한석탄공사,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등 산업부 산하기관 6곳과 백운규 전 장관의 자택 및 한양대 공과대학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8시30분께 서울 강남구에 있는 백 전 장관 자택을 찾아 약 2시간 동안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양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도 오후 1시30분을 전후해 마무리됐다.

검찰은 지난 3월25일 산업부 및 산하 공공기관 8곳을 압수수색하며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관련 강제수사에 본격 착수했다. 지난 4월부터는 산업부 전·현직 관계자 등을 불러 조사를 진행 중인데 약 두 달만에 재차 압수수색에 나선 것이다.

검찰이 이날 전방위적인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백 전 장관의 소환조사도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검찰은 이번 의혹으로 고발된 5명 가운데 백 전 장관을 제외한 4명을 상대로만 조사를 진행한 상태다. 이달 중순까지 이인호 전 산업부 1차관, 손모 전 혁신행정담당관, 박모 전 에너지산업정책관, 김모 전 운영지원과장 등이 조사를 받았다.

검찰은 아직 백 전 장관에게는 출석을 요구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는데, 압수물 분석 등을 마치는 대로 소환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백 전 장관에 대한 조사는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 대한 수사까지 이어질 수 있어 특히 주목된다. 당시 산업부의 산하기관 인사에 청와대 입김이 작용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백 전 장관은 블랙리스트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는 취지로 해명에 나섰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동부지방검찰청이 19일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무실과 산업부 산하기관 6곳 등을 동시다발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사진은 이날 백 전 장관 사무실이 있는 한양대학교 모습. 2022.05.19. photocdj@newsis.com

백 전 장관은 이날 오후 검찰이 압수수색을 마친 뒤 한양대 휴전테크센터에서 취재진과 만나 "수사 중인 사안은 말씀드리지 않겠다"면서도 "저희가 (청와대의) 지시를 받아 움직이고 그러지 않았다. 항상 법과 규정을 준수하면서 업무를 처리했다"고 말했다.

검찰이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강제수사에 착수한 이후 백 전 장관이 직접 설명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백 전 장관은 당시 인사가 적절했는지 여부 등에 대한 질문에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산업부 장관 시절 이전 정권에서 임명된 산하 기관장들에게 사퇴를 종용했느냐는 질문에는 "진행 중인 수사에 대해 뭐라고 이야기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 많은 말씀을 드리고 싶지만 지금 적절하지 않은 시기인 것 같다"고 답했다.

국민의힘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은 지난 2019년 1월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 이인호 전 차관 등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이들은 당시 "산업부 박모 국장이 아직 임기를 끝마치지 않은 발전소 4곳 사장 등에게 사퇴를 종용해 일괄 사표를 내게 했다"며 '블랙리스트' 의혹을 제기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