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근, 재활 위해 우크라서 귀국할 것…회복 후 복귀 고대"

등록 2022.05.20 08:36:07수정 2022.05.20 08:56: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적지에서 특수정찰 임무를 지휘하다가 부상을 입어"
이근 현지 인터뷰서 "이르핀 해방을 위해 러시아 전차·장갑차 부대와 맞서 싸웠다. 내 부하 중 2명이 다치긴 했지만, 결국 러시아인들을 몰아내 기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우크라이나 국제여단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선민 인턴 기자 = 우크라이나 전쟁에 한국 의용군으로 참전한 해군특수전전단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씨가 곧 귀국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크라이나 국제여단 측은 현지시각 19일 공식 SNS를 통해 이 전 대위가 치료를 위해 일시 귀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 전 대위는 해당 소식을 자신의 SNS 계정에 직접 공유하기도 했다.

우크라이나 국제여단 측은 "총을 든 우리 형제이자 친구인 캡틴 켄 리(이 전 대위 영어이름)가 전장에서 부상을 입었다. 그는 우크라이나 육군 의료진에게 치료를 받았으나, 재활 치료를 위해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 전 대위가 국제군단 복무를 완전히 끝내는 것은 아니라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국제여단 측은 "그는 곧 복무를 재개할 것이다. 가능한 빠르게 다시 우크라이나 국민을 지키러 올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켄이 빨리 회복해 다시돌아오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켄, 당신의 지원에 감사하며 우리는 당신이 복귀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4일 이 전 대위 측은 유튜브 ‘ROKSEAL'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이근 전 대위가 최근 적지에서 특수정찰 임무를 지휘하다가 부상을 입었다"며 "임무를 성공적으로 끝낸 후에 군 병원에 입원한 상태임을 알린다"고 밝혔다. 이근 측은 "우크라이나 남쪽에서 임무를 수행하다가 부상을 입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전 대위는 우크라 현지 매체 노보예브레먀(NV)와의 인터뷰에서 "이르핀에서 성공적으로 임무를 수행했다. 이르핀 해방을 위해 러시아 전차·장갑차 부대와 맞서 싸웠다. 내 부하 중 2명이 다치긴 했지만, 결국 러시아인들을 몰아내 기쁘다"고 소식을 전해왔다.

이씨는 자신을 포함한 국제군단에 참가한 한국인들이 국내 복귀 시 여권법 위반에 따라 체포될 상황을 토로하며 우크라이나 정부에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

그는 "저의 우크라이나 체류는 국내서 불법이다. 나라마다 법이 다른데 한국 법은 매우 이상하다. 내가 귀국했을 때 단지 이 전쟁에 참여했다는 이유만으로 나를 공항에서 체포하려 할 것"이라며 "우크라이나 정부로부터 여러 통의 편지(탄원서)를 받을 계획인데, 그게 법정에서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mpark1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