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GCF, 6개 개도국 대상 3.3억 달러 기후변화 대응사업 승인

등록 2022.05.20 1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기재부, GCF 이사회 개최 밝혀…대면회의로 진행
GCF 사업 규모 390억 달러…20억t 온실가스 감축
산은, GCF 인증기구 재승인…약식 승인절차 개편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인천광역시 송도에 본부를 두고 있는 녹색기후기금(GCF, Green Climate Fund). (사진 = GCF 홈페이지)



[세종=뉴시스] 박영주 기자 = 녹색기후기금(GCF) 이사회가 6개 개발도상국 대상 3억3000만 달러 기후변화 대응 사업 5건을 승인했다.

기획재정부는 16~19일 카리브해 동부에 있는 섬나라 앤티가 바부다에서 제32차 GCF 이사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번 이사회는 코로나 이후 처음으로 개최된 대면 회의다.

이번 이사회에서는 4건의 신규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적응 사업 등을 포함해 총 6개 개도국에 GCF 자금 3억3000만 달러가 지원될 예정이다.

구체적 사업으로는 ▲바누아투 지역사회 기반 기후복원력 사업 ▲갈라파고스의 새로운 진화적 도전 ▲인도 E-모빌리티 금융 프로그램 ▲파키스탄 분산형 태양광 사업 ▲케냐·세네갈 기후 친화적 조리 방법 보급 등이다.

해당 사업에는 중남미개발은행(CAF), 파키스탄 JS 뱅크의 공동 금융지원이 포함돼 총 14억 달러가 투자되는 효과가 기대된다. 그 결과 GCF 추진 사업은 총 196건, 총 사업 규모는 390억 달러(GCF 지원액 105억 달러)로 확대돼 약 20억t 규모의 온실가스가 감축되고 개도국 내 약 6억1400만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이사회는 GCF 인증기구로서 활동 기한이 만료되는 산업은행과 미국 소재 비영리단체인 국제보호협회(CI)의 재인증을 승인했다. GCF는 전문성과 현지 이해도가 높은 기관을 인증기구로 지정하고 이러한 인증 기구를 통해 개도국 기후변화 대응 사업을 개발·추진 중이다.

기재부는 "산업은행 재인증은 그간 GCF 인증기구로서 활동 내역과 친환경 포트폴리오로의 전환 등 기후변화 대응 노력을 이사회가 긍정적으로 평가한 결과"라고 밝혔다.

산업은행은 현재 GCF 사무국에 제출한 3개 후보 사업에 대해 이사회 승인을 준비하고 있으며 향후에도 기후변화 대응 사업을 발굴·추진할 방침이다.

개도국 수요에 보다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사업 제안서에 대한 약식 승인 절차 개편안도 이번 이사회에서 승인됐다. 약식 승인 절차는 규모 1000만 달러 이하이고 환경·사회 관련 위험이 낮으면서 향후 규모 증대가 기대되는 사업을 대상으로 심사를 간소화하는 제도를 의미한다.

이번 결정으로 약식 승인 절차를 적용할 수 있는 사업 대상 규모가 1000만 달러에서 2500만 달러로 확대됐다. 또 사업 제안 시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했던 컨셉노트가 자발적 제출로 완화되는 등 서류 제출·심사 요건이 간소화됐다.

김경희 기재부 개발금융국장은 이사회에서 "개도국의 기후적응 분야 수요에 비해 실질적인 지원과 재원 조성이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사회 차원에서 GCF 기후적응 분야 지원 강화를 위한 구체적인 청사진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차기 GCF 이사회는 7월17~20일 한국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gogogirl@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