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힘, 바이든 방한 환영…"한미 외교·안보·경제협력의 초석"

등록 2022.05.20 12:0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野에 "글로벌 중추국가 도약될 바이든 방한, 환영해달라"

associate_pic

[앤드루스공군기지=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한국과 일본 순방을 위해 전용기에 탑승하면서 인사하고 있다. 2022.05.20.

[서울=뉴시스]권지원 기자 = 국민의힘은 2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의 첫 한미 정상회담 차 방한한 데에 "윤 대통령 취임 11일 만에 이뤄지는 한-미 양국이 외교·안보와 경제협력의 초석을 다지는 중요한 회담"이라며 환영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날 서면 논평을 통해 "이번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은 한-미 동맹이 기존의 군사·경제 분야를 넘어 기술 분야로 넓히는 포괄적 전략동맹이 된다는 점이 의미있다"고 이같이 평가했다.

허 대변인은 "한-미 정상회담에서는 ‘안보 문제’도 면밀히 논의될 것"이라면서 "바이든 대통령 방한을 전후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나 7차 핵실험 등 무력도발 가능성이 예측될 정도로 현재 안보 상황은 위중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한-미 양국은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평화가 선언적 의미가 아니라, 실제적 안정을 이루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는 "글로벌 위기 속에 미국과의 동맹강화는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렇기에 이번 한미 정상회담 이후 통해 합의된 결과에 대해 국회 차원의 협조가 절실하다"고 호소했다.

이어 "국익을 위한 일에는 여야가 없다. 한국이 글로벌 중추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초석이 될 이번 바이든 대통령 방한을 야당이 열린 마음으로 환영해 주길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촉구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중앙선대위 경기 현장회의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반도체 산업현장을 방문하심으로써 한미간의 새로운 기술동맹 시대가 열리는 것은 이번 방한의 큰 성과"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현장 방문으로 인해 글로벌 공급망의 안정적 확보 차원에서 한국을 주요 파트너로 인정하며 경제·안보 동맹을 굳건히 하는 결실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성 의원은 한미간 기술동맹이 더 발전할 수 있도록 당 차원에서 R&D와 세제 등 제도적인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