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카카오·티맵, 대리운전 소상공인 생존 위협…상생하라"

등록 2022.05.20 13:52: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소공연, 논평 내고 우려 표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 대표자들이 12일 오전 서울 중구 퇴계로 동반성장위원회 앞에서 '동반성장위원회의 대리운전업체간 담합 논의 중단과 대리운전 기사의 권익과 시민 안전 보장 사회적 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5.12.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소상공인들은 20일 동반성장위원회(동반위)의 대리운전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 논의와 관련해 "대리운전 시장 구성원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상공인연합회(소공연)는 이날 논평에서 "대기업 플랫폼의 전방위적이고 약탈적인 소상공인 골목시장 진출에 우려를 표하며 상생을 위한 길을 선택하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소공연은 "카카오와 티맵을 중심으로 모빌리티 업계는 경쟁이 확산 중"이라며 "문제는 대기업이 막강한 자본력과 정보력을 앞세워 그동안 소상공인들이 지켜온 대리운전 시장의 배차 공유 관제 시스템을 장악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소공연은 "이동의 혁신으로 행복한 일상을 만드는 티맵모빌리티의 혁신은 소상공인의 삶을 위협해도 되는가"라며 "기술력과 데이터를 바탕으로 미래를 선도하는 카카오모빌리티의 미래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도 함께 살 수 있는 미래인가"라고 반문했다.

이들은 "대리운전업계뿐 아니라 숙박업, 배달업 등 여러 업종에서 온라인 플랫폼 공정화법이 필요한 이유는 차고 넘친다"라며 "국회는 온라인 플랫폼 공정화법을 한시바삐 제정하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