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NC, 음주·폭행시비 코칭스태프 출장정지 30일

등록 2022.05.20 14:23: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용덕한 코치, 벌금 700만원·출장정지 30일의 처분

당일 음주 자리 함께한 코치 2명, 벌금 500만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2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KBO 리그 NC다이노스 대 두산 베어스 경기, 9대 5로 두산을 꺾은 NC 선수들이 자축하고 있다. 2022.04.28. 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NC 다이노스가 지난 3일 발생한 소속 코치의 폭행 관련해 자체 징계를 결정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조치를 실행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NC 다이노스는 사안을 인지한 당일, 폭행을 가한 한규식 코치에 대해 계약해지 및 퇴단을 결정하고 용덕한 코치에 대해서는 엔트리 말소 및 업무 배제를 발표했다.

지난 18일 열린 구단 상벌위원회에서는 용덕한 코치에 대해 벌금 700만원과 출장정지 30일의 처분을 결정하고, 당일 음주 자리를 함께한 코치 2명에 대해서는 벌금 500만원을 부과했다.

이와 더불어 재발 방지를 위해 선수단 내규를 정비하고, 선수 및 코칭스태프의 긍정적인 스트레스 관리를 돕는 멘털 테라피 등 선수단 지원 프로그램을 구체화해 실행하기로 했다.

NC는 "이번 사안에 대해 구단 구성원 모두가 심각성을 공감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노력에 힘쓰고 있다. 프로 스포츠 구단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팬들의 사랑을 받는 구단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