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與, 박병석 의장 찾아가 '김기현 징계안' 미상정 요청

등록 2022.05.20 15:16: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권성동 "위원장석 이석 요청 없어 징계청구 안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 김태호 의원이 30일 '검수완박' 법안으로 불리는 검찰청법 표결 및 형사소송법 상정에 항의하기 위해 박병석 국회의장실 문을 두드리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4.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김승민 기자 = 국민의힘 원내지도부는 20일 민주당이 요구한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상정하지 않도록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요청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 박형수 원내대변인과 함께 국회의장실을 찾아가 박 의장과 비공개로 면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권 원내대표는 김기현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당일 본회의에 상정하지 않도록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 원내대표는 면담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안건 중에 김기현 의원 징계건이 있다"며 "상정이 될지 안 될지 아직 확정은 되지 않았다고 의장께서 말씀했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의장께 위원장석 점거를 하고, 그 위원장이 위원장석 점거를 해지해달라는 조치가 있어야만 국회법상 국회 본회의에 바로 징계청구를 할 수 있는 것"이라며 "김기현 의원이 위원장석에 앉아있던 건 사실이지만, 당시 박광온 위원장(민주당)께서 김기현 의원에게 위원장석에서 이석해달라고 요구를 한 사실이 없다. 그렇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 의장께서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했다"고 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4일 이른바 '검수완박' 법안 추진 과정에서 갈등을 빚은 국민의힘 김기현·배현진 의원에 대한 국회 징계를 요청하는 안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출했다.

민주당은 김 의원이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석을 점거해 회의 진행을 방해했다고 주장하며 김 의원을 30일 출석정지에 처해야 한다고 징계안을 통해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ks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