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북평화와인권연대 "민주당, '당직자 선거브로커 논란' 사과하라"

등록 2022.05.20 15:48: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윤난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뉴시스DB)

전북평화와인권연대가 최근 '전주시장 선거 브로커' 사건에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당직자가 개입된 것과 관련, 사과 및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전북평화와인권연대는 20일 성명을 내고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예비후보에게 조직과 금전적 대가를 요구한 혐의로 민주당 전북도당 당직자가 구속됐다"며 "그런데도 도민에게 사과 한마디 없이 뻔뻔하게 '유능한 민생일꾼을 뽑아달라'며 투표를 호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선거 브로커 행위가 한 명의 예비후보만을 향한 것이 아니라는 정황이 언론을 통해 보도됐다"면서 "이번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공천만 있으면 무투표로 당선되는 전북 지역 지방의원 후보만 58명에 이를 정도인데 이러한 경선 과정 브로커 행위는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선거 이후 더불어민주당은 반성과 개혁의 입장을 말했다"면서 "개혁과제는 뒷전으로 미룬 채 말뿐인 민생정치와 오만함으로 일관하는 민주당에 시민들의 분노는 커질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단체 관계자는 "경찰을 비롯한 관계 당국이 선거 브로커 개입에 대해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진행해야 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도민들은 민주당이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을 먼저 바랄 수밖에 없다"며 "민주당이 지방선거 선거 브로커 개입 의혹 사과와 진상규명에 나서지 않는다면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은 지난달 A씨를 정무직 당원에서 면직하고, 당원 자격 박탈을 위해 중앙당에 징계를 요청했으나 현재까지 공식 사과 입장은 내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