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나발니 반부패재단 美의회에 러 관리·사업가 6000명 추가 제재 요청

등록 2022.05.20 17:03: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영기업 임원 집단 사표 등 제재 효과 발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러시아 변호사이자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 비평가로 유명한 야권 활동가 알렉세이 나발니. (사진=알렉세이 나발니 페이스북 갈무리) 2022.04.20.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권성근 기자 = 러시아 야권 활동가 알렉세이 나발니가 세운 반부패재단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후원을 받은 러시아 관리와 사업가 6000명을 추가로 제재해 달라고 미 의회에 요청했다.

1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나발리 반부패재단 관계자들은 이번 주 미 의회에서 공화당과 민주당 의원들을 만나 러시아 관리들, 올리가르히(신흥 재벌), 선전가를 겨냥한 여행 금지와 자산 압류 재재를 가할 것을 촉구했다.

미국은 이미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을 비롯한 지도자들과 러시아 은행들, 올리가르히 등 개인들을 대상으로 고강도 제재를 부과했다.

그러나 반부패재단은 아직 제재를 받지 않은 푸틴 대통령을 지지하는 러시아의 중간급 관리들을 겨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부패재단 부회장인 안나 베두타는 "이(제재)는 그들이 당장 배에서 뛰어내리도록 강력해야 한다"며 "이들은 더 이상 프랑스나 몬테네그로에 있는 화려한 저택을 소유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부패재단은 바이든 행정부가 단순히 자산을 동결하는 것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압류된 자산을 매각할지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이 아이디어는 의회에서 추진력을 얻고 있다.

재단의 집행이사 블라디미르 아슈르코프는 미국과 동맹국들이 부과한 제재는 러시아 국영기업 이사진과 임원들이 집단으로 사표를 제출하도록 만들었다며 "제재는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러시아 법원은 지난 3월 열린 재판에서 나빌니의 사기 혐의 등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징역 9년과 120만루블(약 1400만원)의 벌금을 선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