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산업부, 에쓰오일 울산공장 화재에 "전국 긴급 안전점검"

등록 2022.05.20 1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박일준 산업 2차관 폭발사고 현장 방문
재발방지 당부…석유 수급 등 모니터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9일 울산시 울주군 에쓰오일 온산공장에서 대형 화재가 발생했다.(사진=독자 제공 영상 캡쳐) 2022.05.1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김성진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 에쓰오일 울산공장 화재와 관련, "전국의 석유화학단지 긴급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재발 방지 대책과 개선방안을 마련해 석유화학단지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업부는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와 가스안전공사, 소방청 등 관계기관은 합동조사를 통해 사고원인을 철저히 파악할 예정"이라면서 이같이 전했다.

아울러 산업부는 "업계·관계기관과 '석유수급 안정화 임시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공장 가동 정상화시까지 모니터링을 지속한다"고 밝혔다.

이어 "수급차질 발생이 예상되는 경우 적시에 비축유를 방출하는 등 국내 석유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의 대책을 강구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이날 박일준 산업부 2차관은 화재사고 현장을 방문해 가스안전공사 사장과 에쓰오일 부사장 등 관계자와 면담을 가졌다.

박 차관은 면담에서 "사고에 대한 신속한 사후 대책과 유사한 안전사고가 재발 되지 않도록 사업장의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라"고 말했다.

박 차관은 에쓰오일 측에 "생명을 잃거나 다치신 분들에 대한 위로의 말씀을 전하고, 필요한 지원을 충분히 해 달라"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