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과기부, 소속 산하기관 65곳 대상 사이버공격 모의 훈련 실시

등록 2022.05.22 12:00:00수정 2022.05.22 15:43: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달부터 11월까지 5가지 종류 사이버 모의 훈련 진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의 심화로 인한 사이버공격 증가 추세에 대응하기 위해 '2022년 과기부 사이버 위기대응 훈련계획'을 수립해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과기부 65개 소속·산하기관을 대상으로 이달부터 11월까지 실제상황을 가정한  5가지 종류의 사이버 모의 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최근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의 심화와 우크라이나 전쟁 등 글로벌 사이버안보환경의 급변에 따라 사이버위기경보가 상향(관심→주의, 3월 21일)되는 등 출연연 등에서 보유하고 있는 최신 과학기술 보호 중요성이 증대하고 있다.

사이버위기 경보단계는 '정상→관심→주의→경계→심각'으로 구분된다.

도상훈련(5월)은 65개 기관의 시스템 관리자 및 정보보안 관련자 등 114명을 대상으로 사이버위기경보 단계별 발령 시 조치시간 및 조치 내용을 확인함으로써 사전 대응역량을 강화한다.

해킹메일 대응훈련(5월~10월)은 65개 기관 전 직원(4만2909명)을 대상으로 2차례의 모의해킹 메일을 발송하여 열람율, 신고율 등을 평가함으로써 전 직원의 정보보안 인식을 제고한다.

DDoS 대응훈련(5월∼10월)은 65개 기관 시스템 관리자 및 정보보호 관련자를 대상으로, 모의 DDoS 공격에 대한 차단 조치 수행 및 보안장비 설정상태 점검을 통한 사전 대응역량을 높인다.

사이버 모의침투 대응훈련(7월∼11월)은 화이트해커를 활용해 47개 기관의 시스템에 대한 직접 침투를 시도함으로써 현 시스템상 문제점을 파악하여 사전에 개선하는 등 실질적인 해킹 대응력 강화를 추진한다.

연합훈련(8월)은 3∼4개 기관을 선정해 기관의 정보보안 최고책임자를 중심으로 보고체계, 긴급 대응 체계를 점검함으로써 위기상황에 즉시 대응하기 위한 효율적 추진체계 구축을 유도한다.

과기부 이태희 기획조정실장은 "급변하는 사이버안보 환경에서 다수의 첨단 과학기술 및 개인정보를 보유하고 있는 소속·산하기관의 사이버공격 대응역량 제고가 긴요한 시점"이라며 "과기부는 각급기관과 협력해 사이버 공격 사전 대응역량이 제고될 수 있도록 관련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