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당, 김기현 징계안 의결…與 "의회 민주주의 유린" 반발

등록 2022.05.20 21:15: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민의힘 "의석수를 무기로 민주주의를 파괴한 위헌적 행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397회국회(임시회) 제3차 본회의에서 자신에 대한 징계안 상정이 부당하다는 변명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국민의힘은 20일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본회의에서 김기현 의원에 대해 30일 출석정지 징계안을 일방적으로 상정, 의결하자 "민주당의 무자비한 의회 민주주의 유린"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기현 의원이 잠시 법사위원장석에 앉았다는 것만으로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을 징계하는 것은 어떤 설명으로도 국민을 납득 시킬 수가 없다"며 "오늘 분명 민주당은 지금까지 헌정 역사상 없었던, 의석수를 무기로 민주주의를 파괴한 위헌적 행위를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회 징계를 받을 대상은 김기현 의원이 아니다"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피눈물을 이용해 호의호식한 윤미향 의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들에게 스펙용 허위 경력증명서를 발급해 줘 법의 심판대에 오른, 또 최근까지 '짤짤이' 논란에 사과도 없는 최강욱 의원, 무엇보다 성범죄로 민주당의 의총에서도 제명된 박완주 의원 등이다"라고 지적했다.

허 대변인은 "국민들은 여야의 협치를 시대적 소명으로 요구하고 있지만 민주당은 오늘 여야 간 협치를 발로 걷어찼다"며 " 오늘 무자비하게 의회 민주주의를 유린한 민주당에게도 역사의 준엄한 심판이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제397회국회(임시회) 제3차 본회의가 열린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에 대한 징계안이 찬성 150표로 가결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5.20. photo@newsis.com

같은 당 양금희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을 내 "징계의 법적 요건과 절차, 모두 해당되지 못하는 초유의 비민주적 징계"라며 "오늘의 징계는 다수당의 횡포가 남긴 대한민국 헌정사의 부끄러운 기록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