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시·전남도 화합 물꼬…빛가람혁신도시 상생발전협약

등록 2022.05.21 10:31: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광주 쓰레기 '발생지처리 원칙 입각' 자체 처리 계획 수립
에너지신산업 육성·광역교통망 구축·발전재단 설립 기금 조성
광역협력 상설기구 구성…혁신도시 전폭 지원 약속

associate_pic

[나주=뉴시스] 이칭우=21일 더불어민주당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후보와 김영록 전남도지사 후보, 윤병태 나주시장 후보가 나주시 남평읍 남평농협 2층 대회의실에서 '광주·전남·빛가람혁신도시 상생발전협약식'을 하고 산업·교통·환경 분야의 주요 상생과제를 공동 추진해나가기로 발표했다. (사진=윤병태 후보 캠프 제공) 2022.05.21. photo@newsis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이창우 기자 = 메가시티 구축과 광역협력이 지방행정의 화두로 떠오른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후보, 김영록 전남도지사 후보, 윤병태 나주시장 후보가 광주·전남 광역협력과 공동(빛가람)혁신도시 지원을 위한 상생정책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세 후보는 21일 나주시 남평읍 남평농협 2층 대회의실에서 '광주·전남·빛가람혁신도시 상생발전협약식'을 갖고 산업·교통·환경 분야의 주요 상생과제를 공동 추진해나가기로 발표했다.

특히 나주시의 최대 현안인 'SRF(가연성 생활폐기물 고형연료)열병합발전소' 문제 해결을 위한 전향적이고 진일보한 노력을 기울이기로 뜻을 모았다.

구체적으로 광주시는 쓰레기 발생지 처리 원칙에 입각해 자체처리 계획을 세우고, SRF발전소 문제 해결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정책협약 주요 내용 살펴보면 산업 분야는 '초강력레이저센터 설립·에너지밸리 육성', '한국에너지공과대학교 혁신창업·연구개발 인프라 지원', '광주전남 에너지융복합단지 차세대 배터리산업 육성', '광주 국가고자기장 연구중심지·연관산업 육성' 등이 포함됐다.

교통 분야는 '광역철도·고속도로·광역 BRT(간선급행버스체계)도입', '광역교통망 국가 SOC 확보를 위한 지방정부-국회의원 예산정책협의 정례화' 등 광역교통망 확충을 위한 공동과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환경 분야는 '탄소중립 기후동맹 선언', '영산강 삼백리 명품자전거길 조성', '혁신도시발전재단 수립과 발전기금 조성' 등 탄소중립과 시민 삶의 질 개선을 위한 공동과제가 담겼다.
 
세 후보는 또 상생발전 정책과제 추진을 위해 후보 직속으로 상생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각각 공동위원장 1명씩을 선임하고, 산하에는 분야별 전문위원회를 구성해 지자체간 상생협력을 제도적으로 보장하기로 약속했다.

아울러 지자체장에 당선되면 공식기구를 두고 상생과제를 실무적으로 협의·추진해나갈 것을 천명했다.

이날 협약을 주도한 윤병태 나주시장 후보는 "국가대형연구시설 유치와 미래산업 육성, 광역교통망 구축, SRF 문제 해결 등의 산적한 정책과제를 민주당의 유능한 세 후보가 상생협력을 통해 반드시 해결하겠다"면서 "그동안 혁신도시는 광주와 전남의 갈등 원천이었지만 앞으로는 상생발전과 화합의 원천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cw@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